에픽하이, 아델·브루노 마스 소속 세계 최대 에이전시 WME와 계약 체결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에픽하이. / 에픽하이 공식 SNS

그룹 에픽하이(Epik High)가 해외 에이전시 계약을 통해 본격 해외 활동의 문을 연다.

에픽하이는 최근 엔터테인먼트 에이전시 WME (William Morris Endeavor)와 에이전시 계약을 체결했다. WME는 향후 에픽하이의 해외 활동과 관련한 전반적인 업무를 담당할 예정이다.

미국에 위치한 WME는 아델·알리샤 키스·브루노 마스· 드레이크·리한나·샘 스미스·차일디쉬 감비노 등 인기 팝 아티스트는 물론 배우와 스포츠 스타도 대거 속해있다.

WME는 2015년 북미투어와 2016 코첼라 페스티벌에 한국아티스트로서는 최초로 초청되는 등 국내뿐만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폭 넓게 사랑받고 있는 에픽하이의 음악과 풍성한 공연, 해외 활동 역량 등을 높게 평가하며 러브콜을 보냈다고 한다.

오는 3월 유럽 7개국 투어에 이어 4월 북미 17개 도시 투어에 연달아 돌입할 예정인 에픽하이는 WME와 손잡고 전 세계에서 활약을 펼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에픽하이는 오는 3월 11일 오후 6시 새 음반 ‘sleepless in __________’을 발표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