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이 된 남자’ 여진구, 권해효 단죄…이세영父 유배지서 의문사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왕이 된 남자’ 13회/사진제공=tvN

tvN 월화드라마 ‘왕이 된 남자’에서 여진구가 권해효·장영남을 향한 서슬 퍼런 단죄를 시작했다. 여진구는 소중한 이들과 용상을 지켜내기 위해, 냉혹한 군주의 길을 걷기로 다짐했다.

지난 19일 방송된 ‘왕이 된 남자’는 자체 최고 시청률을 또 다시 경신하며 두 자릿수 시청률을 돌파했다. 케이블, IPTV, 위성을 통합한 유료플랫폼 가구 평균 10.0%, 최고 11.4%를 기록했으며 tvN 타깃(남녀2049) 시청률 또한 평균 4.3%(유료플랫폼 전국 기준), 최고 5.0%를 기록해 지상파 포함 월화극 1위를 수성했다.

이날 방송에서 광대 하선(여진구 분)은 반정 세력들의 악행을 처단하기 위해 직접 나섰다. 하선의 정체를 알게 된 신치수(권해효 분)는 그에게 도승지 이규(김상경 분)를 제거하고 용상의 주인을 바꾸겠다고 으름장을 놓았다. 하선은 친국(임금이 중죄인을 직접 국문하는 제도)을 열도록 종용하는 신치수에게 “우선 달래(신수연 분)가 무사한 지 봐야겠다”고 조건을 달았다. 이에 신치수는 하선을 무릎 꿇린 뒤 이규를 죄인으로 세우면 달래를 증인으로 불러 안위를 확인시켜주겠다고 했다.

친국이 열렸다. 그러나 이는 하선의 노림수였다. 하선은 달래가 무사하다는 사실을 확인하자마자 태세를 전환해 신치수를 죄인으로 몰아세웠다. 앞서 무릎을 꿇었던 것도 신치수를 완전히 방심하게 만들기 위한 연기였던 것. 이에 신치수는 무죄를 주장하며 추국장을 아수라장으로 만들었다. 하선의 기지는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하선은 신치수의 목에 칼을 들이밀며 “이 귀신도 침을 뱉을 천하의 개망나니 근본 없는 후레자식”이라고 말했다. 이는 하선이 광대놀음을 하던 시절 사용했던 대사로 달래에게만 보내는 신호였다. 이를 눈치챈 달래는 자신의 오라버니는 이미 죽었다고 말해 하선을 도왔다. 급기야 죽은 줄 알았던 김상궁(민지아 분)이 등장해 신치수의 악행들을 낱낱이 폭로했다. 하선은 역적 신치수의 참수형을 명했다.

그러나 살기 위한 신치수의 발악이 끝나지 않았다. 조카인 선화당(서윤아 분)에게 “사랑방 분재 속에 들어있는 것을 챙겨 간직하라”면서 마지막 패를 쥐어줬다. 이는 하선과 이규가 중립외교를 위해 후금에 보낸 밀서를 가로채 갖고 있던 것이었다. 신치수는 진평군(이무생 분)에게 “반정의 명분이 있다”면서 밀서의 존재를 알렸다. 김상궁 역시 구명을 청할 요량으로 대비전에 무언가를 은밀히 전했다.

하선은 달래에게 몹쓸 짓을 한 신이겸(최규진 분)에게도 벌을 내렸다. 대명률에 따르면 양반인 신이겸이 천민인 달래에게 행한 일은 죄가 되지 않는 바. 하선은 “선왕께서 남기신 전례를 검토해보니 백성들이 억울한 일을 당하면 억울함을 풀어주기 위해 왕명으로 법을 만드셨더군. 하여 나도 새로 법을 만들고자 하네”라며 신이겸의 얼굴에 죄명을 새기는 치욕스런 형벌을 안겼다.

하선은 달래, 갑수(윤경호 분)와의 이별도 감내하며 용상을 지켰다. 달래와 갑수가 피신을 떠나는 날, 달래는 하선에게 함께 떠나자며 애원했다. 행여나 하선이 죽게 될까 무섭다는 것. 하선은 애써 달래를 달랬고, 떠나는 두 사람의 뒷모습을 눈물로 배웅했다.

신치수의 세가 꺾인 뒤 조정은 안정을 찾았다. 중전 소운(이세영 분)의 아버지 유호준(이윤건 분)의 신원(죄인을 석방함)도 결정되며 순풍이 불던 찰나, 또 하나의 폭탄이 터졌다. 소운이 내의원을 통해 받아서 음용했던 백화차가 불임을 유발하는 차였고, 그 배후가 대비(장영남 분)였다는 사실이 밝혀진 것. 이미 회임을 할 수 없는 몸이 돼버린 소운은 절망했다. 이 사실을 알고 분개한 하선은 대비전으로 쳐들어갔다. 하지만 대비는 적반하장이었다. 화를 참지 못한 하선이 ‘폐모’를 입에 담으려는 순간 이규가 하선을 막아 섰다. 경솔하게 폐모를 했다간 역풍을 맞을 수도 있기 때문. 하선과 이규의 실랑이를 지켜보던 대비는 “저잣거리의 광대놀음이 이만큼 재미질까?”라며 의뭉스러운 미소를 지었다. 나아가 “대통을 이을 수 없는 중전을 폐비해야 마땅하다”면서 하선을 도발했다. 참다 못한 하선은 “폐비를 해야 한다면 대비전부터 할 것입니다”라고 전면전을 선언했다.

이규는 하선의 경솔함을 지적했다. 이규는 하선의 세를 키우는데 핵심 역할을 할 부원군 유호준을 모시러 갔다. 그러나 유호준은 유배지에서 이미 싸늘한 주검이 돼 있었다.

‘왕이 된 남자’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