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이 부시게’, 시청률 6% 돌파…명불허전 김혜자의 존재감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JTBC ‘눈이 부시게’ 방송화면. /

다른 시간을 살게 된 김혜자와 남주혁의 특별한 인연이 다시 시작됐다. 김혜자만이 할 수 있는 열연은 유쾌한 웃음에 짙은 여운을 남기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흔들었다. JTBC 월화드라마 ‘눈이 부시게’의 이야기다. 시청률 역시 상승세를 탔다.

20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9일 방송된 ‘눈이 부시게'(극본 이남규·김수진, 연출 김석윤)는 전국 기준 5.4%, 수도권 기준 6.1%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자체 최고 시청률을 다시 갈아 치웠다.

이날 방송에서는 시간을 돌린 대가로 늙어버린 혜자(김혜자)와 준하(남주혁)의 재회를 담았다. 노인 홍보관에 나타난 준하의 모습에서 한 회가 마무리 돼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한껏 높였다.

혜자는 집을 나간 강아지 ‘밥풀이’가 준하네 집에 있다는 사실을 알았다. 준하네 강아지가 밥풀이임이 분명했지만, 정작 강아지는 자신을 몰라보고 으르렁대기만 했다. 늙어 버린 자신을 알아보지 못하는 것이라 생각해 스물다섯 혜자가 자주 입던 옷을 입고 다시 준하의 집을 찾았다. 혹시나 준하도 알아보지 않을까 내심 기대했지만, 준하는 물론 밥풀이도 혜자를 알아보지 못했다. 이미 ‘녹용이’라는 이름을 붙이고 정을 들인 준하도 혜자의 말만 믿고 보낼 수는 없는 노릇이었다. 혜자와 준하는 선택을 밥풀이에게 맡기기로 했다. 하지만 망설임도 없이 자신을 물어 버린 밥풀이에 혜자는 설움이 터졌다. “다른 사람은 몰라도 넌 난 줄 알았어야지”라는 혜자의 하소연은 준하를 향한 말처럼 들렸다.

그런 혜자를 보며 스물다섯 혜자를 떠올리던 준하는 속상해 앓아누운 딸 걱정에 찾아온 아빠(안내상)에게 밥풀이를 돌려줬다. 준하가 마음 쓰이긴 혜자도 마찬가지였다. 혜자는 고마운 마음에 반찬을 싸 들고 준하네 집을 찾았다가 아버지와의 다툼을 목격하고 그 역시 아픈 시간을 보내고 있다는 사실을 알았다. 그날은 준하 할머니의 49제였다. 혜자가 가져다준 음식을 제상에 올리고 포장마차에서 혜자와 만난 준하. 나란히 앉은 혜자와 준하는 그렇게 둘이서 할머니를 기렸다.

다시 시작된 혜자와 준하의 교감은 뒤엉킨 시간을 훌쩍 뛰어넘었다. “내가 널 못 찾으면 네가 날 찾았어야지”라는 섭섭하고 애타는 마음에도 혜자가 준하를 생각했던 특별한 진심이 있었다. 힘든 시기를 홀로 지나는 준하도 “봄바람처럼 훅 불고는 흔적도 없이 사라졌다. 모든 게 꿈같다”며 혜자를 그리워했다. 준하는 혜자를 보며 스물다섯 혜자를 떠올렸고, 사실을 말할 수 없었던 혜자는 준하의 아픔을 깊이 이해하고 위로했다. 예전처럼 다시 포장마차에 마주 앉은 혜자와 준하의 특별한 교감은 눈빛만으로도 안방극장에 따뜻한 기운을 불어넣었다.

늙어버린 혜자를 유난히 낯설어했던 아버지와의 거리도 한걸음 가까워졌다. 도시락을 들고 아버지가 경비 일을 하는 아파트로 찾아간 혜자는 갑질을 하는 주민의 행태에 참지 못하고 나섰다. “누구냐”고 묻는 주민에게 “엄마”라고 말한 혜자는 “젊은이도 엄마 앞에서 딴 사람한테 야단맞으면 좋겠어”라고 울먹거렸다. 돌아오는 길 머쓱하고 미안한 혜자의 손을 잡은 아버지는 “내 편 들어줘서 든든했다”고 했다. 그날 포장마차에서 아버지는 처음으로 멸치볶음을 입에 댔다.

혜자와 가족들이 보여주는 애틋한 가족애는 뒤엉킨 시간 속에서 더 뭉클하게 흘러갔다. 몸은 70대이지만 스물다섯 혜자를 세밀하게 그려낸 김혜자의 연기는 명불허전이었고, 깊은 어둠의 터널을 홀로 지나는 준하의 아픔을 담담하게 그려낸 남주혁도 큰몫을 했다.
늙어버린 딸을 바라보는 심정을 있는 그대로 그려내며 가슴 먹먹함을 자아낸 안내상, 이정은부터 보는 이들을 웃게 만드는 손호준의 온몸 던진 연기는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평범한 일상에 찾아온 특별한 시간을 따뜻하게 그린 ‘눈이 부시게’만의 감성이 시청자들의 가슴을 두드리며 찬사를 이끌어 내고 있다.

방송 말미 홍보관에 등장한 준하의 모습은 궁금증을 높였다. 동네 노인들과 함께 ‘노치원’으로 불리는 홍보관에 발을 들인 혜자는 반짝이는 옷을 입고 트로트를 부르는 준하를 발견하고 깜짝 놀랐다. 기자를 꿈꿨던 준하의 시간도 빛을 잃기는 마찬가지였다. 갑자기 늙어버렸지만 주어진 현실에 적응해가는 혜자와 여전히 청춘임에도 시간을 내던져버린 준하의 시간이 어떤 눈부신 순간을 만들어낼지 관심이 모아진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