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현장] 트레이, ‘EXID 남동생 그룹’ 벗고 다시 태어나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트레이 쇼케이스

그룹 트레이가 19일 오후 4시 서울 서교동 무브홀에서 첫 번째 미니음반 ‘본 ; 본(BORN ; 本)’의 쇼케이스를 열었다. / 조준원 기자 wizard333@

“멋진 가수가 되겠습니다!”

그룹 트레이(TREI)가 19일 오후 4시 서울 서교동 무브홀에서 열린 첫 번째 미니음반 ‘본 ; 본(BORN ; 本)’의 쇼케이스에서 이같이 말했다.

트레이는 그룹 이엑스아이디(EXID)가 소속된 바나나컬쳐엔터테인먼트에서 처음 내놓는 3인조 보이그룹이다. 이재준 김준태 채창현 등으로 구성됐으며 모든 멤버들이 작사·작곡·프로듀싱 능력을 갖췄다.

리더 이재준은 “팀 이름은 루마니어로 숫자 3을 뜻한다. 집합을 이루는 최소의 숫자이자 완성의 의미를 가졌다”면서 “음반 제목은 ‘태어나다’는 뜻의 ‘BORN’이다. 세 명이서 트레이라는 그룹으로 새롭게 태어난다는 의미”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멤버들과 오랫동안 음악 작업을 해왔다. 드디어 데뷔하게 돼 기쁘고 설렌다. 걱정도 되지만 열심히 했으니까 좋은 결과를 기대한다”고 털어놨다.

이들은 같은 소속사여서 일찌감치 ‘EXID 남동생 그룹’으로 주목받았다. 멤버들은 “선배님들이 노력해서 어렵게 이뤄낸 EXID라는 이름을 빌려주신 것이라고 생각한다. 누를 끼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면서 “우리도 열심히 해서 선배님들처럼 되고 싶다”고 밝혔다.

그룹 트레이 리더 이재준. /조준원 기자 wizard333@

멤버들은 EXID에게 들은 조언도 공개했다. 김준태는 “EXID 선배님들이 멤버들과 사이좋게 지내는 게 가장 중요하다고 조언을 해줬다”고 했다.

이재준은 “(김)준태는 LE 선배님과 음악 작업을 하면서 음악에 대한 조언을 들었고, 저에게는 리더로서 어떻게 팀을 잘 이끌어야 하는지에 대해 알려주셨다”고 설명했다. 이어 “팀워크가 좋아야 오랫동안 행복하게 음악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그래서 멤버들과 대화도 자주 나눈다”고 덧붙였다.

트레이는 이날 오후 6시 각종 음악 사이트에 공개하는 데뷔 음반에 타이틀곡 ‘멀어져(Gravity)’를 비롯해 ‘아가씨’ ‘안아줘’ ‘어질해’ ‘너의 밤’ 등 5곡을 담았다. ‘멀어져’는 펑크가 가미된 팝 댄스 장르로, 이별 후의 심경을 녹였다. 무엇보다 멤버들이 모든 곡의 작사·작곡에 참여했다. 이들은 계속해서 음반 작업에 적극 참여하며 자신들의 음악 색깔과 역량을 보여주겠다는 각오다.

이재준은 “인원수가 많은 최근 보이그룹과는 다르게 3인조여서 책임감도 더 큰 것 같다. 3인조 그룹 선배인 소방차, 서태지와아이들처럼 멋진 퍼포먼스를 보여주는 팀이 되고 싶다”면서 “우리를 보는 사람들이 ‘멋지다’고 생각했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