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거’ 고아성 “유관순 열사와 닮았다는 말, 기쁘고 감사해”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영화 ‘항거: 유관순 이야기’에서 유관순을 맡아 열연한 배우 고아성./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배우 고아성이 실제 유관순 열사와 닮았다는 이야기에 “기쁘다”고 말했다.

고아성은 19일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인터뷰를 갖고 영화 ‘항거: 유관순 이야기’와 관련해 다양한 에피소드를 털어놨다.

이날 고아성은 “그동안 하고 싶다고 했던 실존 인물을 드디어 맡아 연기하게 됐다. 실화를 배경으로 한 영화에 출연한 적은 있지만, 실존 인물을 연기한 것은 처음”이라며 “마냥 소원 성취를 했다고 생각하지 않았다. 그만큼 어려움이 많았기 때문이다. 유관순 열사를 소재로 한 영화가 나온 것에 감사할 뿐”이라고 밝혔다.

시사회와 공식 포스터를 본 관객들은 고아성이 실제 유관순 열사와 많이 닮았다고 이야기 한다. 이에 고아성은 “‘내가 진짜 닮았나?’ 하는 의문을 품어 본 적은 없다. 모두가 알고 있는 인물을 연기해야해서 걱정과 고민이 많았다”며 “하지만 닮았다는 얘길 들었을 때 너무 기뻤다. 닮았다고 해 주신 분들 너무 감사하다”고 했다.

‘항거: 유관순 이야기’는 1919년 3월 1일 서울 종로에서 시작된 만세운동 이후 충남 병천에서 ‘아우내 장터 만세운동’을 주도한 유관순이 서대문 감옥에 갇힌 후 1년여의 이야기를 담았다.

오는 27일 개봉.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