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레이 “EXID의 조언? 멤버들과의 팀워크 강조”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트레이 쇼케이스

그룹 트레이가 19일 오후 4시 서울 서교동 무브홀에서 첫 번째 미니음반 ‘본 ; 본(BORN ; 本)’의 쇼케이스를 열었다. / 조준원 기자 wizard333@

그룹 트레이(TREI)가 같은 소속사 선배 그룹인 이엑스아이디(EXID)에게 들은 조언을 밝혔다. 19일 오후 4시 서울 서교동 무브홀에서 열린 첫 번째 미니음반 ‘본 ; 본(BORN ; 本)’의 쇼케이스에서다.

이재준 김준태 채창현 등으로 구성된 트레이는 그룹 이엑스아이디(EXID)가 소속된 바나나컬쳐엔터테인먼트에서 준비한 3인조 보이그룹이다. 모든 멤버들이 작사·작곡·프로듀싱 능력을 갖췄다. 같은 소속사여서 ‘EXID 남동생 그룹’으로 주목받았다.

김준태는 “EXID 선배님들이 멤버들과 사이좋게 지내는 게 가장 중요하다고 조언 해줬다”고 말했다.

이재준은 “김준태는 LE 선배님과 음악 작업을 하면서 음악에 대한 조언을 많이 들었고, 저는 리더로서 어떻게 팀을 잘 이끌어야 하는지에 대해 알려주셨다”고 설명했다. 이어 “팀워크가 좋아야 오랫동안 행복하게 음악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그래서 멤버들과 대화를 자주 나눈다”고 덧붙였다.

이날 오후 6시 각종 음악 사이트에 공개하는 데뷔 음반에는 타이틀곡 ‘멀어져(Gravity)’를 비롯해 ‘아가씨’ ‘안아줘’ ‘어질해’ ‘너의 밤’ 등 5곡을 담았다. ‘멀어져’는 펑크가 가미된 팝 댄스 장르로, 이별 후의 심경을 녹였다. 멤버들이 모든 곡의 작사·작곡에 참여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