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청춘’ 구본승♥강경헌, 설원 위 ‘러브스토리’…“오빠 하트”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불타는 청춘’ 구본승, 강경헌 눈 장난/사진제공=SBS

SBS ‘불타는 청춘’의 ‘보니·허니 커플’ 구본승·강경헌이 속초 즉흥 여행에 이어 달달한 꿀케미를 선보인다.

19일 방송되는 ‘불타는 청춘’에서 청춘들은 다산과 녹차의 고장 전라남도 강진으로 여행을 떠났다. 하지만 예상치 못한 역대급 눈보라에 맞닥뜨렸다. 이날 가장 먼저 집에 도착한 강경헌은 마당에 수북이 쌓인 눈 위로 하트를 그리며 아이처럼 마냥 신나는 모습을 보였다. 다음으로 도착한 박재홍이 경헌의 하트를 보며 “내 거냐?”고 물었지만, 경헌은 대답 대신 의미심장한(?) 웃음만 지어 보였다.

두 사람은 눈뭉치 야구를 하며 시간을 보내고 있었다. 이 때 운명의 장난처럼 구본승이 도착했다. 미묘한 기류가 흘렸고 세 사람은 합심해 눈사람을 만들기 시작했다. 마당에 그려 놓은 하트 위로 본승이 눈을 굴리려하자 경헌은 “오빠 하트야. (하트) 밖으로 굴려야 해”라고 말했다. 이에 재홍은 “널 위해 준비했대”라고 말했다. 본승은 “나라고 딱 정확하게 얘기했어? 나라고 얘기했니?”라고 경헌에게 되물으며 기쁜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강진의 아름다운 설경을 배경으로 동심으로 돌아간 두 사람은 영화 ‘러브스토리’를 방불케 하는 달달 케미를 선보이며 한층 더 가까워진 모습으로 보는 사람마저 설레게 했다.

‘보니♥허니’ 표 러브스토리는 19일 오후 11시 10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