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이 된 남자’ 정체 발각 여진구, 권해효 도발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왕이 된 남자’ 여진구과 권해효의 대립/사진제공=tvN

tvN ‘왕이 된 남자’에서 여진구-권해효의 살벌한 대치 상황이 포착됐다.

‘왕이 된 남자’ 제작진은 13회 방송을 앞두고 19일, 광대 하선(여진구 분)과 신치수(권해효 분)의 숨막히는 기싸움이 담긴 현장 스틸을 공개했다.

지난 12회 방송에서 하선은 동생 달래(신수연 분)를 인질로 잡고 겁박하는 신치수 앞에서 자신이 ‘광대’라는 사실을 밝혔다. 임금을 용상에서 끌어내릴 궁리만 하는 아귀 같은 신치수에게 정체를 들켜버린 하선의 운명이 어떻게 될지, 시청자들의 궁금증이 높아졌다.

공개된 스틸에서 하선과 신치수는 한 뼘도 채 되지 않는 거리를 사이에 두고 마주 서 있다. 금방이라도 불꽃이 일듯 살벌한 눈빛을 주고받는 두 사람의 모습이 손에 땀을 쥐게 만든다. 신치수를 노려보는 하선의 눈빛이 매섭다. 그동안 온화한 성정을 지켜온 하선인 만큼 오금이 저릴 정도로 살기 어린 표정을 짓고 있는 모습은 충격적이다.

‘왕이 된 남자’ 제작진은 “신치수에 정체를 들킨 하선이 변화를 꾀한다. 지금까지 볼 수 없었던 광대 하선의 모습을 보실 수 있을 것”이라고 귀띔했다. 또한 “신치수로 인해 궁지에 몰린 하선이 절체절명의 위기를 극복할 수 있을지 지켜봐 달라”고 말했다.

‘왕이 된 남자’는 19일 오후 9시 30분에 13회가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