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영웅’X김소현 ‘100년의 봄’ 출연…안중근·유관순 등 독립운동가 재현

[텐아시아=우빈 기자]

뮤지컬 배우 정성화, 김소현 / 사진제공=각 소속사

뮤지컬 배우 김소현과 뮤지컬 ‘영웅’ 팀이 3.1운동 100주년 전야제 ‘100년의 봄’에 출연한다.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KBS가 주관하는 3.1운동 100주년 전야제 ‘100년의 봄’에 뮤지컬 배우 김소현과 뮤지컬 ‘영웅’ 팀이 이름을 올렸다.

오는 28일 천안시 대한민국 독립기념관에서 개최되는 ‘100년의 봄’은 올해가 3.1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이 되는 뜻 깊은 해인 만큼, 전국민이 함께 하는 특별한 문화축제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앞서 배우 김유정, 가수 겸 배우 진영이 ‘100년의 봄’를 이끌어 갈 MC로 합류하고 청년 세대 문화를 이끄는 아이콘으로서 다이나믹듀오, 지코가 출연 소식을 전하며 큰 기대를 모았다.

뮤지컬 ‘영웅’ 팀과 김소현은 ‘100년의 봄’을 더욱 특별하게 만들어 줄 스페셜 무대를 준비 중이다.

‘영웅’은 안중근 의사의 일대기를 그리며 ‘걸작’이란 호평을 이끈 창작뮤지컬이다. ‘영웅’ 팀은 ‘100년의 봄’을 위해 기존 갈라쇼 형식의 공연이 아니라 ‘100년의 봄’만을 위해 재구성한 ‘100년의 봄을 이끈 영웅들’의 특별 무대를 선보인다. 안중근, 유관순 외 수많은 독립 운동가들이 함께 하는 형태로 꾸며질 이번 무대는 뮤지컬 ‘영웅’의 대표 넘버인 ‘단지동맹’과 ‘그날을 기약하며’ 두 곡을 통해 완성될 전망이다.

‘단지동맹’ 무대에서는 안중근 역을 맡은 정성화와 앙상블들의 압도적이면서도 뭉클한 공연이 펼쳐진다. 이어 ‘그날을 기약하며’ 무대에서는 김소현이 100년 전 3월 1일 목놓아 “대한독립만세”를 외쳤던 유관순으로 분해, 수많은 독립운동가들과 뜨거운 순간을 재현한다.

MC부터 출연 아티스트, 특별 무대까지 공개되는 라인업마다 폭발적인 기대를 불러 일으킨 3.1운동 100주년 전야제 ‘100년의 봄’. 깊은 의미와 감동을 함께 새겨줄 3.1운동 100주년 전야제 ‘100년의 봄’이 어떤 무대로 전국민의 화합을 이끌며 국민적 문화축제로 거듭날지 귀추가 주목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