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영애17’ 이승준, ‘현실육아’에 온기 불어넣는 ‘워너비 남편’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tvN ‘막돼먹은 영애씨17’ 방송화면. /

배우 이승준이 ‘워너비 남편’이라는 애칭을 얻었다.

이승준은 tvN 금요드라마 ‘막돼먹은 영애씨 시즌17′( 극본 한설희·백지현·홍보희, 연출 한상재, 이하 ‘막영애17’)에서 영애(김현숙)의 남편 이승준 역을 맡아 열연 중이다.

새로운 시즌으로 돌아온 ‘막영애17’는 엄마가 된 영애의 육체적, 심적 고충을 토로하는 모습과 회사에 복직한 이야기를 그린다. 육아의 현실적인 고민과 상황이 시청자들의 공감과 연민을 자아낸 가운데, 승준의 바람직한 심경 변화가 극에 온기를 불어넣었다.

극중 승준은 영애, 딸 헌이와 떨어져 주말부부가 돼야 하는 상황에 울컥해 불만을 늘어놓다가도, 딸의 육아 영상 속 영애의 지친 모습을 보고 먹먹함을 느꼈다. 아내의 마음을 진심으로 이해하고 응원해주는 그의 마음은 소박하지만 보는 이들을 감동하게 만들었다. 때로는 철없는 행동으로 속을 태우지만 결국 영애와 가족이 우선인 승준의 변화는 ‘막영애17’의 감동 포인트로 꼽힌다.

뭉클함을 자아내며 훈훈한 분위기를 이끈 승준은 육아휴직을 내고 서울로 돌아와 한없이 해맑게 웃었다. 하지만 교통사고를 짐작하게 하는 다음 회 예고편으로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높였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