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후의 품격’ 김수미·손창민·김다솜·안내상 등 카메오 열전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황후의 품격’ 카메오로 등장한 배우들/사진제공=SBS

SBS 수목드라마 ‘황후의 품격’에 김수미와 손창민, 김다솜 등 ‘언니는 살아있다’에 출연한 배우들의 카메오 출연이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14일 방송된 ‘황후의 품격’에서는 사군자 역으로 김수미가 등장했다. 극 중 사군자는 차진 욕설로 태후(신은경 분)의 숨겨진 과거를 언급하며 그녀의 간담을 서늘하게 했다.

‘황후의 품격’에는 김수미뿐만 아니라 ‘언니는 살아있다’의 주역들이 차례로 등장해 깨알 같은 재미를 선사해왔다. 지난해 12월 26일 방송분에서는 황실병원의 구필모 과장 역으로 손창민이 등장해 위기에 빠진 우빈(최진혁 분)과 써니(장나라 분)를 구했다.

지난달 3일에는 김다솜이 궁녀 역으로 출연했다. 극 중 고무줄을 잡고 있다가 놓친 궁녀는 아리공주(오아린 분)에게 “양달희, 너 일부러 그런거지?”라며 혼쭐이 났다. 전작과 180도 바뀐 관계가 쏠쏠한 재미를 안겼다.

지난 7일 방송분에서는 안 형사 역으로 안내상이 등장했다. 안 형사는 궁에서 이윤(오승윤 분)의 피습사건을 조사했다. 하지만 그는 태후(신은경 분)와 한통속이었다.

안내상은 ‘황후의 품격’의 전작인 ‘흉부외과’에서는 외과의사 구희동 과장으로 출연했고, 그 전에 방송된 ‘친애하는 판사님께’ 마지막회에서는 판사로 등장한 바 있다. 이처럼 두 작품 연속해 한 작품에서는 정식 출연을, 또 다른 작품에서는 카메오로 출연하며 SBS드라마와 독톡한 인연을 맺고 있다.

지난 14일에는 ‘언니는 살아있다’에서 비키정 역으로 열연했던 전수경이 은황후 역으로 나타났다. 폐위된 이정 황제의 아내이자 현재 미국에서는 미쉘 은이라는 이름으로 살아가고 있었다. 그녀는 황태녀의 후원자로 태후나 강희(윤소이 분)이 아니라 써니를 지목해 황실사람들을 놀라게 만들었다.

‘황후의 품격’에는 ‘언니는 살아있다’ 팀 외에도 첫 회에서 ‘리턴’의 악벤져스 윤종훈이 테러범으로 출연해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또한 이혁과 이윤의 아버지인 선대황제에는 송재희가, 써니(장나라 분)의 후배배우로는 NS윤지가 모습을 드러낸 바 있다. 남편의 바람기에 절망해 다리에서 떨어지려고 했다가 써니가 내민 손을 잡은 여인에는 박규리가, 태황태후(박원숙 분)의 살인용의자를 찾는 형사 역에는 조동혁이 출연했다.

이외에도 ‘대장금’으로 얼굴을 알린 최자혜는 태황태후에게 김밥을 전달했다가 후에 고문 받는 궁녀로, 아침극 ‘아임쏘리 강남구’에서 열연했던 이나경은 스파이 궁녀로 등장해 극에 재미를 더했다. 최근에는 고세원을 이은 새 수상에 연기자 김진근이, 그리고 태후의 심복 표부장 역에는 윤용현이 깜짝 등장했다.

‘황후의 품격’은 오는 21일 종영을 앞두고 있다. 후속으로는 3월 6일부터 주진모·한예슬 주연의 ‘빅이슈’가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