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이 오나 봄’ 이유리X이종혁, 등장마다 웃기는 ‘마성의 케미’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봄이 오나 봄’/사진제공=제이에스픽쳐스

MBC ‘봄이 오나 봄’에서 이유리와 이종혁의 호흡이 눈길을 끌고 있다.

‘봄이 오나 봄’은 자신밖에 모르는 앵커와 가족에게 헌신하는 배우 출신 국회의원 사모님의 몸이 뒤바뀌면서 두 여인이 진정한 자아를 찾는다는 이야기를 담는다. 현실 웃음을 유발하는 장면들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극 중 이유리는 평기자 출신에서 메인뉴스 앵커 자리에까지 오른 인물 김보미를 연기하고 있다. 국회의원 사모님이자 김보미와는 정 반대의 성격을 가진 이봄이라는 캐릭터까지 연기해 1인 2역을 소화해 내고 있다. 이종혁은 까칠한 성격을 가진 보도국 팀장의 이형석 역을 맡아 이유리와 앙숙케미를 선보이고 있다.

특히 이종혁은 이유리가 김보미와 이봄을 오갈 때마다 혼란스러워 하며 달력에 ‘싸가지 보미’ ‘또라이 보미’를 구분해 체크 해놓는가 하면 이유리가 김보미 일 때는 사사건건 부딪히며 앙숙 케미를 선보이고 있다. 몸이 바뀌어 이봄을 연기하는 이유리와도 남다른 호흡을 선보이며 극에 재미를 더하고 있다.

19일 공개된 사진에서 이유리와 이종혁은 진지한 얼굴로 서로를 못마땅해 하고 있다. 촬영을 기다리며 서로 마주보고 웃고 있는 비하인드 사진도 공개됐다. 극 중에서 선보이는 앙숙 케미와 달리 즐거운 촬영 분위기가 전해진다.

 ‘봄이 오나 봄’ 제작진은 “두 배우가 코믹하고 유쾌한 장면들을 만들어 내기 위해 현장에서도 많은 대화를 나누며 촬영에 임하고 있다”며 “TV를 보는 시청자분들이 웃고 즐길 수 있도록 두 배우를 포함한 스탭 모두가 노력하고 있으니 이번주 방송도 많은 시청 부탁드린다”고 했다.

‘봄이 오나 봄’은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