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탑방의 문제아들’ 박성광 “난 전교 회장 출신, 전교 14등까지 해봤다”

[텐아시아=우빈 기자]

‘옥탑방의 문제아들’ 박성광 / 사진제공=KBS

개그맨 박성광이 반전 매력을 공개한다.

오는 20일 방송되는 KBS2 예능프로그램 ‘옥탑방의 문제아들’에는 박성광이 출연한다.

이날 박성광은 그간 방송을 통해 드러내지 않았던 반전 뇌섹美를 드러냈다.  ‘개그콘서트’ 등을 통해서 지금까지 어리바리하고, 모자란 캐릭터로 사랑받아온 박성광은 그 때문에 등장부터 문제아들의 탄식을 자아냈는데, 이런 상황에 박성광의 학창시절 스펙이 공개되며 분위기는 반전되었다.

이번에도 우등반과 열등반으로 나뉘어 라이벌 팀 대결로 퀴즈가 진행됐다.

박성광이 팀을 선택해야하는 상황에서 송은이가 “성광이가 전교회장이었다”고 말하며 모두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이를 들은 김숙은 “가위 바위 보로 했니? 제비뽑기로 했어?”라고 말하며 ‘박성광 전교회장설’에 불신하는 모습을 보였고, 박성광은 이런 김숙의 질문에 재치 있는 대답으로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고. 이에 그치지 않고 박성광은 고3때 반장을 역임한 사실과 전교 14등까지 해봤다며 의외의 뇌섹남 매력을 스스로 발산했다.

그러나 박성광은 “몇 명 중에 전교 14등한 거야?”라는 질문에 “50명 씩 10개 반이면?”이라고 곧바로 단순한 계산도 헤매는 모습을 보였고 문제아들은 그런 비루한 성광의 태도에 ‘그럼 그렇지’라는 반응을 보이며 폭소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