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식하는 날’ 서효림 “엄마 같은 김수미, 흔들리는 나를 잡아준 사람”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외식하는 날’ 김수미-서효림/사진제공=SBS Plus

SBS Plus ‘외식하는 날’에서 김수미-서효림이 눈물을 보였다.

19일 방송되는 ‘외식하는 날’에서는 김수미와 서효림이 일본 음식인 지라시스시, 스키야키 등을 먹으며 즐거운 시간을 가진다. 김수미-서효림은 지난해 드라마 ‘밥상 차리는 남자’에서 모녀(母女)로 호흡을 맞췄다. 실제로도 서로에게 ‘엄마’와 ‘딸’이라고 부르며, 가족보다 더 자주 통화하는 등 돈독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김수미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서효림에 대해 “우리는 소통도 되고 내통도 되고 간통도 된다. 둘 중에 하나가 남자였으면 우린 불륜이다. 남자 여자 아닌 게 천만 다행이다”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서효림은 김수미를 만나 직접 만든 꽃다발과 친엄마가 준비한 오미자청 등을 선물했다. 그 안에는 김수미에게 감사한 마음을 적은 카드도 들어 있었다.

김수미는 서효림이 건넨 카드를 읽으며 눈물을 글썽였다. 서효림도 눈물을 보였다. 결국 두 사람은 함께 폭풍 눈물을 쏟았다. 김수미는 서효림에게 “고맙다. 카드는 잘 간직하겠다”며 고마워했다.

서효림은 “제가 가장 심리적으로 힘들었던 시기에 엄마(김수미)랑 같이 연기를 하게 됐는데 그 연기 호흡이 너무 좋았고, 연기뿐만 아니라 삶에 대한 지혜나 감정이 흔들릴 때 엄마가 잡아줬다”고 말했다. 김수미는 “(서)효림이가 먼저 자기 마음을 오픈했다. 알고 들어가서 이해가 됐다. 사실 그러기 쉽지 않다”고 서로를 위하는 모습을 보였다.

김수미-서효림의 특별한 외식은 19일 오후 9시 공개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