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의 맛’ 시즌1, 21일 종료…빈 자리 채우는 ‘미스트롯’ 28일 첫 방송 (공식)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미스트롯’ 황인선(위부터), 혜미/사진제공 = TV CHOSUN ‘미스트롯’

TV CHOSUN 트로트 오디션 ‘내일은 미스트롯’(이하 ‘미스트롯’)이 오는 28일 오후 10시 첫 방송을 시작한다. 이 시간에 방송되던 ‘연애의 맛’은 시즌2를 위한 재정비에 들어간다.

‘미스트롯’은 ‘제2의 트로트 전성기’를 이끌 차세대 트로트 스타를 뽑는 국내 최초 트로트 오디션 프로그램이다. 한해 추정 수입만 100억에 달하는 ‘트롯 드림’을 이루기 위해 모인 ‘예비 트롯걸’들의 치열한 경쟁이 펼쳐질 예정이다. 장윤정 노사연 이무송 조영수 신지 김종민 박명수 붐 장영란 남우현 크리스티안 김소희 등 12명의 마스터가 예선부터 참여해 철저히 심사했다.

이와 관련 Mnet ‘프로듀스 101’ 시즌1에서 ‘황이모’로 화제를 모았던 황인선과 ‘원조 군통령’ 걸그룹 라니아의 멤버 혜미가 ‘미스트롯’에서 사활을 건 재도전에 나선다. 황인선은 Mnet ‘프로듀스 101’ 시즌1 이후 대만 등 해외매체에서도 음악적 역량을 인정 받았다. 계속해서 음반 활동을 했지만 대중들에게 각인되지 못했다. ‘미스트롯’을 통해 4번째 오디션에 도전하게 된 황인선은 솔직한 지원 동기를 밝힌 후 “항상 이모로서 뭘 해결해 줘야하는 어떤 부담감이 있었다면, 여기는 많은 경험을 하신 분들이 조언을 해주셔서 많은 도움이 된다”라고 벅찬 마음을 표현했다. 황인선은 자신의 음악적 역량을 거침없이 발휘하며 무대를 장악해 마스터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원조 군통령’ 걸그룹 라니아 멤버이자, ‘맥심’ 표지의 주인공이었던 화려한 경력의 소유자 혜미도 ‘100억 트롯걸’이 되기 위한 ‘트롯드림’에 도전했다. 혜미는 이기적인 몸매 속 숨겨진 노래실력을 거침없이 뿜어내며 첫 등장부터 ‘미스트롯’의 무대를 들썩이게 만들었다. 혜미의 무대를 감상한 ‘미스트롯’ 마스터들은 보면 볼수록 빠져드는 ‘눈빛’과 남다른 ‘퍼포먼스’에 대해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제작진은 “‘첫 도전’도 떨리지만, 모든 것을 다 버리고 다시 시작하는 ‘재도전’은 더욱 떨린다. 그런 의미에서 황인선-혜미의 용기 있는 재도전에 박수를 보낸다. 경험과 연습에서 흘러나오는 압도적인 열창, 상상이상의 열광적인 무대를 기대해 달라”고 밝혔다. 이어 “‘연애의 맛’이 시즌1을 마무리하고 재정비에 들어간다. 아쉬움을 느낄 시청자들에게 ‘미스트롯’이 목요일 밤, 힐링과 더불어 각별한 떨림을 안겨줄 트로트 오디션의 힘을 선사할 것”이라고 자신했다.

‘미스트롯’은 오는 28일 오후 10시에 처음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