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재정, ‘무엇이든 물어보살’ 출연..재치 입담과 ‘좋니’ 열창까지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박재정. /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화면.

가수 박재정이 KBS Joy 예능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 사연자로 등장해 활약을 펼쳤다.

지난 18일 방송된 ‘무엇이든 물어보살’에 첫 연예인 사연자로 출연한 박재정은 예상하지 못한 고민 상담으로 MC인 이수근, 서장훈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박재정은 “점을 잘 보신다는 소문을 듣고 왔다”며 자리를 잡았다. 두 사람은 박재정을 향해 “여자는 없어” “진로 때문에 왔지, 연기가 맞아” 등 다양한 질문을 쏟아냈다.

이에 박재정은”“1등을 빨리”라며 조심스럽게 입을 열었고, 서장훈은 “하고 싶은데 안되는 거 아니야, 차트1위”라며 대답을 가로챘지만, 박재정은 “축구팀 수원이 1등 하는 것을 보고 싶다”고 답하며 엉뚱한 매력을 드러냈다.

결국 축구팀 수원의 홍보를 도운 서장훈은 “축구팀 우승도 좋지만 네 삶이 더 고민 아니니?”라고 물었고, 박재정은 “고민이 없다. 2018년에 안정권에 들었다”면서도 “방송 출연을 늘리고 싶다”고 속내를 드러냈다.

이를 들은 서장훈은 “네 앞을 누가 꽉 막고 있어. 그 사람과 헤어져야 해. 윤씨 일거야”라고 박재정의 소속사 대표 프로듀서인 가수 윤종신을 저격했다. 박재정은 단호하게 “윤종신 선생님은 내 은인”이라며 남다른 애정을 표했다.

또한 서장훈은 “(가수 민서의) ‘좋아’는 너를 줬어야 했다”고 하자 박재정은 “사실 ‘좋니’를 불러보긴 했다”고 고백했고 “제가 못 불렀고, 윤종신 선생님이 불러서 잘 된 것”이라고 답했다. 이후 그는 서장훈, 이수근의 요청으로 ‘좋니’를 열창하며 가창력을 뽐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