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마당’ 노영국 “고교 시절 2번 퇴학, 학교 폭력 주동”…가정사 고백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아침마당’ 노영국/ 사진=KBS 방송화면 캡처

배우 겸 가수 노영국이 KBS ‘아침마당’에서 과거 가정사를 털어놨다.

19일 오전 방송된 ‘아침마당’의 ‘화요초대석’에서는 노영국이 출연해 방황했던 시절을 이야기했다.

노영국은 “고등학교 때 두 번 퇴학을 당했다. 폭력학생 주동자였다”며 “폭력을 하는 학생들은 애정결핍이 많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아버지가 사업에 실패하신 후 스트레스가 많았다. 지금은 가정을 챙겨주는 아버지가 많다. 그때는 자신의 스트레스를 가정에 풀었다. 아버지가 농약을 먹고 자살한다고도 했었다”고 말했다.

노영국은 “과거 그런 기억들로 인해 오히려 노래를 가까이 했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