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드벨벳, 첫 북미투어 성공적 “도전이자 의미 있는 시간”

[텐아시아=우빈 기자]

그룹 레드벨벳 첫 북미투어 /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그룹 레드벨벳이 로스앤젤레스에 이어 댈러스, 마이애미, 시카고, 뉴어크까지 미국 5개 도시 공연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레드벨벳은 지난 17일(현지시간) 뉴어크에 있는 뉴저지 퍼포밍 아츠 센터에서 ‘Red Velvet 2nd Concert [REDMARE]’를 열고 개성 넘치는 음악 색깔과 화려한 무대 연출이 어우러진 환상적인 공연으로 관객들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세 번째 미니앨범 타이틀 곡 ‘러시안 룰렛’으로 공연을 시작한 레드벨벳은 ‘행복’ ‘루키(Rookie)’ ‘빨간 맛’ ‘피카부’ ‘Power Up’ 등 파워풀한 퍼포먼스와 상큼발랄한 매력이 돋보이는 히트곡 퍼레이드로 공연장 분위기를 뜨겁게 달궜다. 현지 팬들을 위해 영어 버전으로 선보인 ‘배드 보이(Bad Boy)’와 ‘RBB (Really Bad Boy)’ 등 20곡의 다채로운 무대를 선사하며 약 2시간 30분을 빈틈 없이 채워 폭발적인 호응을 얻었다.

또한 공연 말미에 레드벨벳은 “저희에게는 도전이자 의미 있는 시간들이었는데 이 시간을 함께 채워 주셔서 정말 감사 드린다. 여러분 덕분에 잘 해낼 수 있었다” “그 동안 미국 콘서트를 하면서 만든 소중한 추억들이 떠오른다. 사랑한다” “힘을 주셔서 진심으로 감사하고 행복했다. 앞으로도 잊지 못할 것 같다”라는 소감을 전해 공연장을 함성으로 가득 채웠다.

관객들은 공연 내내 멤버들의 이름을 연호하고 열띤 박수와 환호를 보냈고 떼창과 응원법도 선보이는 등 적극적으로 공연을 즐겼다. 또 ‘레드벨벳 ♥ 러비 세상에서 가장 가까운 우리’라는 한글 문구가 적힌 플래카드 이벤트도 펼쳐 멤버들을 감동시켰다.

레드벨벳은 19일 캐나다 토론토 코카콜라 콜리세움에서 북미 투어의 열기를 이어간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