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변호사 조들호2’ 박신양VS고현정, 카리스마 폭발…장기적출 충격 엔딩

[텐아시아=우빈 기자]

‘동네변호사 조들호2: 죄와 벌’ 박신양, 고현정 / 사진=KBS2 방송화면

박신양과 고현정이 대산복지원의 장기적출을 두고 각기 다른 결의 카리스마를 폭발하면서 긴장과 스릴로 월요일 밤을 강타했다.
지난 18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동네변호사 조들호2: 죄와 벌'(이하 ‘조들호2’)에서는 대산복지원의 장기적출 사실을 밝히려는 조들호(박신양 분)의 끈질긴 추적과 적출된 동생 심장의 행방을 알게 된 이자경(고현정 분)의 광기가 안방극장을 휘몰아쳤다.
이자경은 동생 심장의 행방을 알게 되면서 국일가(家)를 파멸시킬 계획을 실행했다. 이는 바로 국현일(변희봉 분)의 유언장을 강제로 수정시키고 국종희(장하란 분)를 이용해 국현일을 죽음으로 내몰게 만드는 것이었다.
국현일이 없는 국일그룹이 삼남매의 탐욕으로 붕괴될 것은 시간문제. 스스로 자멸의 길을 터준 이자경의 계략과 이자경의 손을 잡았음에도 여전히 물음표를 내려놓지 못하는 국종희의 독대장면은 앞으로 두 사람이 어떤 관계구도를 형성해나갈지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그런가 하면 대산복지원의 장기적출 사실을 추적해가는 조들호의 유쾌한 고군분투가 흥미진진하게 펼쳐졌다. 특히 문전박대를 당하면서도 당시 대산복지원의 상황을 증언해줄 차관을 끈질기게 괴롭히는 장면은 조들호의 집념이 빛을 발해 지켜보는 시청자들의 응원을 불러일으켰다.
조들호는 겨우 대화할 기회를 얻었지만 대산복지원 악행을 외면하는 차관을 향해 날카롭게 일침을 날려 탄산수 같은 한 방을 안겨주기까지 했다. 결국 차관의 도움으로 얻어낸 극비문서에서는 장기적출이 사실임이 드러나 충격적인 엔딩을 선사했다.
특히 조들호는 한민(문수빈 분)의 시그니처(살인 표식)를 발견, 이자경의 연쇄살인을 증명할 또 하나의 중요한 사실을 밝히며 수사에 가속도를 높였다. 살인표식부터 극비문서 확보까지 진실에 한 발 더 다가선 조들호의 활보가 더 기다려진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