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직뱅크 인 홍콩’ 23일 밤 방송…박보검X다현 MC부터 트와이스 무대까지

[텐아시아=우빈 기자]

‘뮤직뱅크 인 홍콩’ / 사진제공=KBS

KBS2 ‘뮤직뱅크 인 홍콩’이 오는 23일 밤 10시 45분부터 1-2부로 나눠 방송된다.

홍콩 전역을 들썩이게 한 박보검-트와이스 다현-제니스 첸의 MC 호흡과 최정상 한류가수들의 폭발적 무대에 기대감을 치솟게 한다.

‘뮤직뱅크’ 측은 “오는 2월 23일 오후 10시 45분부터 1부, 2부로 홍콩 아시아 월드엑스포 아레나에서 개최한 ‘뮤직뱅크 인 홍콩’이 방송된다”며 “‘뮤직뱅크’의 14번째 월드투어로, 싱가포르, 자카르타, 칠레, 베를린 월드투어에 이어 MC를 맡게 된 박보검과 더불어 트와이스 다현과 함께 홍콩 유일 국영방송 TVB의 인기 아나운서 제니스 첸이 함께 사회를 보는 글로벌 MC체제로 진행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같은 소식과 함께 ‘뮤직뱅크 인 홍콩’의 뜨거운 열기가 고스란히 담긴 현장 스틸을 선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특히 스틸만으로도 전해지는 팬들의 환호와 아티스트들의 폭발적인 에너지가 본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더욱 불러 일으킨다.

홍콩 아시아 월드엑스포 아레나를 꽉 채운 트와이스, 에일리, FT 아일랜드, 세븐틴, 몬스터엑스 등 무대 위를 장악한 아티스트들의 모습이 시선을 압도한다. 더욱이 MC라인 박보검과 트와이스 다현, 제니스 첸의 상기된 표정에서 환상적인 호흡을 보여줄 것이 예고돼 관심을 증폭시킨다.

앞서 ‘뮤직뱅크’ 월드투어 개최 장소로 홍콩을 확정 지으며 탄탄한 라인업을 공개해 이목을 끈 바 있다. 글로벌 걸그룹 트와이스를 시작으로 독보적 파워보컬 에일리, 실력파 밴드 FT아일랜드, 글로벌 대세돌 몬스타엑스, 강렬한 퍼포먼스 그룹 세븐틴, 카리스마 보이그룹 뉴이스트W까지 세계를 들썩이게 만드는 한류의 중심 가수들의 총출동이 예고된 것. 이에 회를 거듭할 때마다 레전드 무대를 선보이며 전 세계의 K핍 팬들을 휩쓸었던 ‘뮤직뱅크 월드투어’가 펼칠 무대에 기대감이 증폭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