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바하’ 박정민 “이정재 선배, 영화를 입체적으로 만드는 분”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박정민/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배우 박정민이 영화 ‘사바하’에서 이정재와 함께 연기한 소감을 밝혔다.

박정민은 영화 ‘사바하’에서 미스터리한 정비공 정나한 역을 맡았다. 개봉을 앞두고 18일 서울 팔판동의 한 카페에서 박정민을 만났다.

박정민은 “(이정재 선배는) 나를 아주 편하게 해주셨다. 나는 ‘너 왜 그렇게 해’라고 꾸짖으면 아무 것도 못하는 스타일이다. (이정재 선배는) 오히려 칭찬해주셨다”고 감사했다. 이어 “편집기사님에게 선배님이 촬영한 신을 보여달라고 해서 어느 날 본 적이 있다. 생각했던 캐릭터보다 더 재밌게 캐릭터를 만들어놓으셨다. ‘이게 맞는 거지’ 싶었다. 영화의 입체성이 생기는 게 놀랐다. 선배님은 유쾌하고 재미있고 열심히 한다. 후배된 도리로 나도 열심히 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사바하’는 신흥 종교 집단을 쫓던 박 목사가 의문의 인물과 사건들을 마주하게 되며 시작되는 미스터리 스릴러. 오는 20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