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보는 재미”…김동욱X고성희 ‘어쩌다 결혼’, 염정아 정우성 이정재까지(종합)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김동욱,고성희,어쩌다결혼

배우 김동욱과 고성희가 18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어쩌다, 결혼’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이승현 기자 lsh87@

영화 ‘신과함께’로 관객을 웃기고 울린 김동욱이 ‘가짜 결혼’을 계획했다. 스크린과 안방을 넘나들며 개성 넘치는 연기를 보여준 고성희는 김동욱의 가짜 신부가 된다. 여기에 황보라, 김의성, 임예진, 염정아, 조우진, 김선영, 유승목, 이준혁 등 대세 배우들이 어쩌다, 하객으로 참여했다. 정우성과 이정재가 깜짝 등장해 힘을 실었다. 로맨틱 코미디 영화 ‘어쩌다 결혼’이다.

18일 오후 서울 CGV용산 아이파크몰에서 ‘어쩌다 결혼’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배우 김동욱, 고성희, 황보라, 손지현과 박호찬과 박수진 감독이 참석했다.

‘어쩌다 결혼’은 재산을 물려받기 위해 결혼을 계획한 성석(김동욱)과 자신의 인생을 찾기 위해 결혼을 선택한 해주(고성희)가 서로의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결혼하는 척, 3년만 같이 사는 척 하기로 계약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로맨틱 코미디로 보이지만 장르를 역으로 비틀어 두 남녀 주인공의 현실적인 꿈과 사랑을 이야기한다.

10년 동안 영화 현장에서 스태프로 일하며 알고 지낸 박호찬 박수진 감독이 공동연출을 맡아 눈길을 끈다. 남녀 공동연출이라는 획기적인 시도부터 차별화된 영화다.

박호찬 감독은 “박수진 감독과 작업하면서 이전에는 몰랐던 남녀의 감정적인 차이를 알게 됐다. 여자들이 친구, 가족과 나누는 교감이 남자인 나의 모습과 다르다는 것을 알았다”고 말했다.

이어 박수진 감독은 “극 중 성석이 상상하지 못할 계획을 한다. ‘어떻게 이렇게 대책없이 꾸밀 수가 있지’라는 생각도 했다. 나는 이해가 안 되는 부분이 있었지만 그런 것이 영화적인 재미를 준 것 같다”고 했다.

김동욱,어쩌다결혼

영화 ‘어쩌다 결혼’에서 항공사 오너 2세 성석을 연기한 배우 김동욱./ 이승현 기자 lsh87@

김동욱은 극 중 항공사 오너 2세 성석 역을 맡아 열연했다. 특유의 능청스러운 연기를 통해 매력적인 인물을 완성했다. 김동욱은 “성석의 결혼관과 실제 내 결혼관에는 차이가 있다. 시나리오를 받았을 때 감독님과 인물에 대해 얘기를 많이 나눴다. 나 자신을 극에 녹이기보다 사람들이 결혼에 대해 다양한 생각을 하고, 가치관이 다 다른 것을 이해하는 것이 먼저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동욱은 “성석은 해주(고성희)와 가짜 결혼을 계획하고, 갑자기 신아(손지현)에게 파리로 가자고 제안한다. 또 진짜 사랑하는 여인은 따로 있다”며 “이런 모습들을 연기하면서 ‘절대 비호감으로 비춰지지 않아야겠다’라고 생각했다. 어떻게 해야 그저 철없고, 가볍고, 제 입으로 말하긴 그렇지만 귀여울 수 있을지 고민했다. 성석은 너무 진지하고 무겁게 가는 것 보다 그렇게 그려야 했다. 비호감을 덜고 호감으로 보일 수 있게 하는 것이 가장 큰 고민이었다”고 말했다.

고성희,어쩌다결혼

영화 ‘어쩌다 결혼’에서 육상 선수 출신 체대 조교수 해주를 연기한 배우 고성희./ 이승현 기자 lsh87@

고성희는 한 때 잘 나가던 이른바 ‘육상 요정’이었지만 부상으로 인해 선수 생활을 접고 체대 조교수로 일하는 박해주를 연기했다. 아름다운 외모와 털털한 매력으로 해주를 몰입도 높게 담았다. 그는 “요즘 내 친한 친구들이 가장 많이 하는 고민이 결혼이다. 나는 사랑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의무적이기보다 자연스럽게 스스로 선택하는 결혼을 응원하고 싶다”고 밝혔다.

이어 고성희는 “나는 언제 결혼할지 모르겠다. 우선은 일을 조금 더 열심히 하려고 한다”며 웃었다.

황보라,어쩌다결혼

영화 ‘어쩌다 결혼’에서 해주의 절친 송미연으로 열연한 배우 황보라./ 이승현 기자 lsh87@

황보라는 절친 해주의 ‘가짜 결혼 프로젝트’를 앞장서서 도와주는 인물인 송미연으로 열연했다. 고성희를 비롯해 여러 배우들과의 남다른 케미로 재미를 더했다.

그는 “같이 하는 배우들과 친해지는 게 먼저다. 어디서나 배우들과의 호흡이 중요하다”며 “시나리오를 처음 봤을 때 ‘어떻게 이런 일이 있을까?’ ‘이게 가능할까?’ 라고 생각했다. 극 중 미연이는 한 번 갔다 온(돌아온 싱글) 사람이다. 자유롭게 하고 싶은 대로 표현하자고 생각하며 연기했다”고 했다.

이날 황보라는 자신의 실제 연인을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오랫동안 연애를 하고 있다. 볼 것 안 볼 것 다 보고 신뢰가 있어야 결혼을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7년째 열애중이다. 벌써 서른 일곱인데, 만약 결혼을 한다면 지금 남자친구(차현우)와 하고 싶다”고 털어놨다.

손지현,어쩌다결혼

영화 ‘어쩌다 결혼’에서 신아를 연기한 배우 손지현./ 이승현 기자 lsh87@

손지현은 성석과 파리행을 꿈꾸는 신아를 연기했다. 그는 “작품에 참여 한 것 자체에 감사하다. 현장에서 많이 배웠다”며 “배우로 전향한 후 첫 영화여서 부족한 부분이 많이 있었는데 선배님들이 커버해 주셨다. 여기(언론시사회 현장)에 있는 것도 너무 감사하다”며 감격해 했다.

‘어쩌다 결혼’은 김동욱, 고성희, 황보라, 손지현 외에 생각지 못한 순간에 명품 배우들이 등장해 재미를 준다. 김의성을 비롯해 임예진, 염정아, 조우진, 김선영, 유승목, 이준혁 등 안방과 스크린을 넘나들며 활약하고 있는 배우들이 총출동한다. 이정재와 정우성까지 등장한다.

어쩌다결혼,언론시사회

박호찬(왼쪽부터) 박수진 감독가 배우 황보라, 김동욱, 고성희, 손지현이 18일 오후 서울 용산 CGV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어쩌다, 결혼’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이승현 기자 lsh87@

박호찬 감독은 “시나리오를 쓸 때 ‘이 배우가 하면 좋겠다’라는 꿈을 꾸고, 그냥 꿈이라 생각하고 말씀 드렸는데 취지를 공감한 배우들이 참여해 주셨다.평소보다 작은 배역인데도 충실하게 임해주셔서 감사하다. 너무 행복했다”고 했다.

‘어쩌다 결혼’은 오는 27일 개봉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