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바하’ 이정재 “오랜만의 현대극···잠 더 잘 수 있어 좋았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영화 ‘사바하’의 배우 이정재(왼쪽부터), 박정민, 이재인, 진선규. / 사진제공=MBC

영화 ‘사바하’ 배우들이 MBC ‘섹션TV 연예통신’에 출연한다.

18일 방송되는 ‘섹션TV 연예통신’에서는 ‘사바하’의 주역 배우 이정재, 박정민, 이재인, 진선규와의 인터뷰 현장이 공개된다.

‘사바하’는 신흥 종교 집단을 쫓던 박 목사(이정재)가 의문의 사건 및 인물들과 마주하면서 벌어지게 되는 이야기를 담은 미스터리 스릴러물이다. 오랜만에 현대극으로 돌아온 이정재는 “처음 촬영할 때는 (현대극이) 굉장히 낯설었다”면서 “하지만 (사극은) 발성 연습을 많이 하고 가는데 현대극은 그러지 않아도 되니 잠을 좀 더 잘 수 있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정민은 선배인 이정재에 대해 “초등학교 때부터 동경하던 영화배우였는데 같이 작품을 하게 돼 좋았다”며 “선배님이 열심히 하니 현장에서 더 자극이 됐다”고 밝혔다. 신인배우 이재인에 대해서는 “나이는 어린데 풍기는 에너지가 어른스럽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영화 ‘극한직업’을 통해 1000만 배우 반열에 오르며 영화계의 블루칩으로 떠오른 진선규는 ‘사바하’에 1000만 기운이 느껴지느냐는 질문에 “그런 기운이 필요 없을 정도로 재미있을 것”이라며 자신감을 보였다.

‘사바하’의 네 주역들과의 만남은 18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되는 ‘섹션TV 연예통신’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