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바하’ 이정재 “최근 재밌게 본 드라마? 당연히 ‘SKY 캐슬'”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이정재/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이정재가 올해 계획에 대해 밝혔다.

이정재는 영화 ‘사바하’에서 신흥 종교 집단과 여중생 살해 사건의 관련성을 파헤치는 박 목사 역을 맡았다. 개봉을 앞두고 18일 서울 팔판동의 한 카페에서 이정재를 만났다.

이정재는 2016년 소속사 아티스트컴퍼니를 설립해 매니지먼트를 비롯해 콘텐츠 제작을 하고 있다. 이정재는 “자체 기획·개발하는 팀이 있다. 그 팀이 여러 아이디어를 내서 영화나 드라마로 만들 만한 것들을 회의 중에 있다. 이번 가을에 (정)우성 씨가 연출하는 영화가 들어갈 것 같고, 또 다른 영화 하나도 제작하게 될 것 같다. 올해는 그렇게 두 편 정도일 것 같다”고 말했다.

이정재는 최근 드라마 ‘보좌관’ 출연 제의도 받았다. 이에 대해 “제안을 받긴 했다. 기획안만 받긴 했는데 시나리오도 봐야 한다. 기획안이 신선했다”고 말했다.

이정재는 최근 드라마 ‘SKY 캐슬’을 재미있게 봤다고 밝혔다. 이정재는 “1, 2회를 봤는데 근래 본 드라마 중에 비주얼이 너무 좋았다. 소재도 못 보던 것이었다. 1, 2회를 봤다가 끝까지 다 보게 된 케이스였다”고 말했다.

채널을 돌리다가 자신이 나온 영화가 나오면 보느냐고 묻자 “본다”면서 웃었다. 이어 “보면서 저걸 다시 하라면 할 수 있을까 라는 생각이 든다. 못할 것 같다. 솔직히 자신은 없다. ‘신과함께’ 염라나 ‘관상’ 수양대군 등 그 때만 쏟아낼 수 있던 에너지가 안 나올 거 같다. 미흡한 부분들이 내 눈에 보인다. ‘다시 잘해봐’라고 기회를 준다해도 겁날 거 같다”고 말했다.

‘사바하’는 신흥 종교 집단을 쫓던 박 목사가 의문의 인물과 사건들을 마주하게 되며 시작되는 미스터리 스릴러. 오는 20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