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입사관 구해령’ 신세경 “여사(女史) 이야기, 신선하게 다가왔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신세경/사진제공=나무엑터스

배우 신세경이 MBC 새 미니시리즈 ‘신입사관 구해령’으로 돌아온다.

신세경의 출연 소식으로 화제를 모은 ‘신입사관 구해령’은 19세기 초를 배경으로 하는 픽션 사극이다. 별종으로 취급받던 여사(女史)들이 남녀가 유별하고 신분에는 귀천이 있다는 해묵은 진리와 맞서며 ‘변화’라는 소중한 씨앗을 심는 이야기다.

신세경은 극 중 여사 구해령을 연기한다. 구해령은 유교사상이 뿌리 깊게 자리 잡은 조선에서 스스로 운명을 개척하기 위해 한 걸음 나아가는 캐릭터다. 구해령은 붓 앞에서 만민이 평등하다는 사관의 도리를 다하며, 가슴속에 새로운 열망을 꽃피우게 된다. 이 가운데 자신의 인생에 불현듯 들이닥친 도원대군 이림과 묘한 인연의 끈을 이어가며 드라마에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신세경은 “대본의 흡인력이 좋아 흥미진진하게 읽었다. 특히 여사의 이야기를 다루는 소재가 신선하고 재미있게 다가왔다”며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으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신입사관 구해령’은 오는 7월 처음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