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이 부시게’ 김혜자 “20대 연기 위해 목소리 톤과 속도까지 바꿨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눈이 부시게’ 배우 김혜자 / 사진제공=JTBC

국민 배우 김혜자가 JTBC 월화드라마 ‘눈이 부시게’에서 본격적으로 펼쳐질 혜자의 이야기를 풀어놨다.

지난 11일 처음으로 방송된 ‘눈이 부시게’는 극 초반부터 배우들의 연기 시너지와 따뜻한 시선으로 풀어낸 이야기로 웃음과 공감을 자아내고 있다. 지난 12일 방송된 2화에서 시간을 돌리는 능력을 가진 스물다섯 청춘 혜자(한지민)가 시간을 잃고 순간적으로 늙어버린 엔딩은 본격적으로 펼쳐질 시간 이탈 로맨스에 궁금증을 높였다. 무엇보다 늙어버린 자신의 낯선 모습에 혼란스러워하는 김혜자의 연기는 짧은 등장만으로도 묵직한 여운을 선사했다. 이에 따라 갑자기 늙어버린 70대 혜자의 좌충우돌 적응기가 전개될 3회 방송에 앞서 김혜자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김혜자가 연기하는 ‘혜자’는 몸은 70대지만 영혼은 스물다섯 청춘이다. 스물다섯 살을 연기하는 데 어려움이 없었냐는 질문에 김혜자는 “혜자는 요즘 사람이다. 시작할 수도 없어서 방황하는 사람”이라며 “상상할 수 없는 이야기라 근접하게 연기하려고 최선을 다했다. 스물다섯에 맞게 목소리는 되도록 얇게 만들었고 나는 말이 느리지만 젊은 사람들의 빠른 속도에 맞췄다”고 말했다.

김혜자는 자신의 이름과 같은 캐릭터를 연기하는 만큼 매 순간 자신의 인생과 시간을 돌아보기도 했다. 그는 “스물다섯 살의 나는 결혼해서 아이를 돌보고 있었다”며 “시간을 돌릴 수 있는 능력이 있더라도 나는 돌아가지 않을 것 같다. 차근차근 지내왔다. 제일 좋은 순간은 지금인 것 같다”고 말했다. 켜켜이 쌓인 시간과 인생이 김혜자가 그려낼 ‘혜자’를 더욱 기대하게 만드는 이유다. 이어 김혜자는 “연기는 곧 나다. 연기 때문에 산다. 연기하지 않으면 뭘 할 수 있을까. 연기 없는 나는 아무것도 아니다”라고 깊은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김혜자에게 ‘눈이 부시게’는 특별한 드라마다. 그는 “‘눈이 부시게’ 같은 드라마는 처음 해본다. 깔깔거리고 웃지만 웃다가 보면 울고 있다. 연기도 똑같다. 웃는 연기를 하면서도 슬프고 쓸쓸하다”며 “새롭다는 평가에 그치지 않고 새롭고 좋았다는 이야기를 듣고 싶다”고 남다른 애착을 드러냈다.

김혜자가 뽑은 기억에 남는 대사는 ‘등가교환’이다. 김혜자는 “첫 장면에서 ‘이것만 기억해라, 등가교환. 귀중한 무언가를 희생하지 않으면 얻을 수 없다, 세상에 거저 주어지는 것은 없다’는 말을 하는데 눈물이 나올 것 같았다”고 밝혔다. 김혜자의 가슴을 울린 인생을 담은 명대사들이 매 순간 큰 울림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를 높인다.

김혜자와 시대를 초월해 눈부신 시너지를 일으킬 한지민, 남주혁, 손호준과의 호흡은 최고의 관전 포인트다. 2인 1역으로 호흡을 맞추는 한지민을 “사랑스러운 배우”라고 평가한 김혜자는 “그런 사람이 나의 젊은 시절을 연기한다. 그래서 좋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애틋하고 설레는 교감을 나누는 준하 역의 남주혁에 대해서는 “아무리 혜자가 늙었지만 못 알아보는 게 너무 안타까웠다. 어쩜 이리 나를 몰라보나, 함께 술을 얼마나 많이 마셨는데”라며 애정 어린 농담을 던지고 “어떤 배우로 성장할지 지켜보고 싶은 배우”라고 밝혔다. 온몸을 던져 코믹 열연을 펼치는 손호준에 대해서는 “어쩜 저렇게 재능이 있을까 싶다. 정말 매력 있는 배우”라며 웃음을 머금었다.

의미 없이 흘려보내는 시간과 당연하게 누렸던 순간의 소중함을 이야기하는 ‘눈이 부시게’를 촬영하며 김혜자는 시간의 의미를 되새겼다. 그는 “시간의 귀중함을 알게 되면 벌써 다 지나가 버린 다음이다. 꼭 지나간 다음에야 소중하단 걸 안다. 누구에게나 공평하게 주어지고, 금방 가버린다. 시간이 가기 전에 주어진 청춘을 잘 붙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김혜자는 “삶으로 느낀 시간의 의미를 ‘눈이 부시게’를 통해 시청자들과 나누고픈 마음이 크다”며 “시간을 헛되이 보낸 어떤 젊은이의 독백일 수도 있고, 그냥 살았는데 늙어버린 사람일 수도 있다. 한마디로 정의하기 어렵다. 재미있고 슬프기도 하다. 모든 인생이 여기 있다”며 시청을 독려했다.

김혜자의 인터뷰 전문은 JTBC 유튜브 인터뷰 코너 ‘JTALK’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