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바하’ 이정재X박정민, 개봉 첫 주 무대인사…서울 극장가 달군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사바하’ 포스터/ 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외유내강

영화 ‘사바하’의 이정재, 박정민이 서울 지역 무대 인사에 나선다.

‘사바하’는 신흥 종교 집단을 쫓던 박목사(이정재)가 의문의 인물과 사건들을 마주하게 되며 시작되는 미스터리 스릴러다. ‘검은 사제들’ 장재현 감독의 차기작으로, 이정재, 박정민, 이재인, 정진영, 진선규, 이다윗까지 연기파 배우들이 출연한다.

오는 23일(토), 24일(일) 서울 지역 무대인사를 확정했다. 23일에는 이정재, 박정민, 장재현 감독이 CGV 왕십리, CGV 건대입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 롯데시네마 월드타워, 메가박스 코엑스, CGV 압구정에서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며,  24일에는 CGV 용산, 롯데시네마 용산, CGV 신촌, 메가박스 신촌, 메가박스 상암, CGV 영등포, 롯데시네마 영등포에서 무대인사를 한다.

‘사바하’는 오는 20일 개봉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