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변호사 조들호2’ 박신양, 고현정 살인 표식 발견

[텐아시아=우빈 기자]

‘동네변호사 조들호2: 죄와 벌’ 박신양 전배수 / 사진제공=UFO프로덕션

KBS2 월화드라마 ‘동네변호사 조들호2: 죄와 벌’(이하 ‘조들호2’)의 박신양과 전배수가 고현정 연쇄살인의 시그니처(살인 표식)를 발견한다. 
 
18일 방송될 ‘조들호2’에서는 부검실에 나타난 조들호(박신양 분)가 이자경(고현정 분)에게 죽임당한 이들의 사체에서 공통점을 파헤친다. 
 
그간 이자경의 복수전을 추적하며 살인의 목적을 알아챈 조들호가 이번에는 그 방법을 밝혀 제동을 가할 예정이다. 여기에는 든든한 조력자이자 후배인 강기영(전배수 분) 검사가 힘을 보태 더욱 촘촘한 수사를 펼친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부검의의 말에 집중하는 조들호와 강기영이 포착돼 두 사람의 눈빛이 어느 때보다 날카롭게 빛나고 있다. 부검실 안을 감싸는 묵직한 기류가 보기만 해도 긴장감을 유발하게 만든다.
 
무엇보다 독살부터 목을 맨 위장 자살, 치사량이 넘는 한약재 투입 등 이자경은 각기 다른 방법의 살인을 저질러 왔기에 사체에서 공통된 흔적을 찾기란 쉽지 않았을 터. 이에 예리한 감(感)과 냉철한 판단력 그리고 행동력으로 똘똘 뭉친 변호사 조들호와 검사 강기영의 공조가 쫄깃한 재미를 안길 전망이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