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썬키스 패밀리’ 윤보라 “첫 영화, 좋은 분과 함께해 영광…내려놓고 촬영”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윤보라,썬키스패밀리

배우 윤보라가 18일 오전 서울 중구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린 영화 ‘썬키스 패밀리’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이승현 기자 Ish87@

그룹 씨스타 출신 배우 윤보라가 영화 ‘썬키스 패밀리’ 출연 소감을 밝혔다.

18일 오전 서울중구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썬키스 패밀리’ 제작 보고회가 열렸다. 박희순, 진경, 황우슬혜, 윤보라, 이고은, 정상훈과 연출을 맡은 김지혜 감독이 참석했다.

‘썬키스 패밀리’는 아빠의 예쁜 여사친의 등장으로 엄마의 오해가 시작된 후, 사라진 가족의 평화를 되찾기 위한 막내딸 진해(이고은)의 발칙하고 유쾌한 작전을 그린 영화다. 박희순과 진경이 부부로 호흡을 맞춘다.

이날 윤보라는 “씨스타할 때는 확실히 스케줄이 많았다. 그런데 요즘에는 한 작품만 하고 쉬니까 엄마가 ‘이제 좀 일 좀 해야하지 않겠니?’라고 하시더라. 올해는 열심히 활발하게 일할 예정”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윤보라는 ‘썬키스 패밀리’로 스크린에 데뷔한다. 이에 그는 “드라마만 출연해 봐서, 영화의 환경과 분위기에 대해 아무것도 몰랐다. 첫 영화인데도 좋은 분들과 함께할 수 있었던 게 영광이었다. 영화에 대한 생각이 너무 좋게 자리잡게 되었다. 드라마보다 더 내려놓고 촬영할 수 있었다”는 소감을 밝혔다.

영 ‘썬키스 패밀리’는 오는 3월 개봉 예정이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