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제적 남자’ 한국 vs 싱가포르, 글로벌 뇌섹남 대결…승자는?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tvN ‘뇌섹시대-문제적 남자’ 글로벌 특집 2탄 / 사진제공=tvN

tvN ‘뇌섹시대–문제적 남자’(이하 ‘문제적 남자’)에서 아시아권 대학 랭킹 1위 출신 인재들이 출연한다.

18일 오후 11시 방송되는 ‘문제적 남자’에서는 지난해 한일 뇌섹 대결에 이은 글로벌 특집 2탄이 방송된다. 이번에 도전장을 내민 두 번째 글로벌 뇌섹팀은 아시아권 대학 랭킹 1위인 싱가포르 국립대학교(이하 ‘NUS’) 출신 인재들이다.

싱가포르는 학습능력평가 전 세계 1위, 세계 국가 경쟁력 아시아 1위, 인적자본지수 세계 1위 등 전 세계가 인정한 교육 강국이다. 이번 대결에서는 ‘2019 글로벌 학생기업가상’ 대상을 수상하고 현재 싱가포르에서 촉망 받는 스타트업을 운영 중인 학생 기업가, 입학 당시 A레벨 테스트 5과목 모두 A를 받은 싱가포르 스타 DJ 겸 유튜버, 세계 엔지니어링 공모전 1위에 빛나는 천재 공학도, 보디빌딩 및 비키니 대회를 섭렵하고 아시아 최대 은행에서 근무 중인 금융인, 세계적인 명문대 케임브리지·임페리얼 칼리지 런던·싱가포르 국립대 등 3개 대학을 동시 합격한 싱가포르 상위 0.1% 영재가 출연한다. 이번 NUS 학생들과의 대결을 위해 제작진은 1년여를 준비했으며 검증에 검증을 거듭해 최강 멤버들을 선발했다고 한다.

아시아 랭킹 1위 대학임은 물론 화려한 스펙을 가진 싱가포르 팀의 등장에 ‘문제적 남자’ 멤버들은 심리적 부담감을 호소했지만 이내 높은 집중력과 분석력으로 문제를 풀어간다. 박경은 스스로를 ‘IQ 156‘라고 소개해 싱가포르 출연진들에게 가장 기대되는 상대로 지목 받았다. 이장원은 뛰어난 관찰력과 분석력으로 빠르게 문제를 풀어내 싱가포르팀에게 놀라움을 안겼다.

제작진은 “출연진 모두 1 대1 뇌풀기부터 최종 승부를 결정지을 단체 뇌풀기까지 팽팽한 긴장감 속에 한 치의 양보도 없는 박빙 승부를 펼쳤다”고 밝혔다.

‘문제적 남자’는 매주 월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