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돌룸’ 몬스타엑스 민혁 “셔누 日 인기, 교통체증 생길 정도”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아이돌룸’/사진제공=JTBC

최근 일본에서 남다른 인기를 얻고 있는 그룹 몬스타엑스가 그 열기를 인증했다. 오는 19일 오후 6시 30분에 방송되는 JTBC ‘아이돌룸’에서다.

최근 ‘아이돌룸’ 녹화에 몬스타엑스가 등장하자 MC 정형돈은 “몬스타엑스가 일본에서 난리라더라”며, 그들의 별명인 ‘와카와카 선배’를 언급했다. 이는 몬스타엑스의 지난 활동곡인 ‘Shoot Out’의 가사 중 ‘Walker Walker’의 일본어 발음에서 파생된 신조어로 그들의 강렬한 퍼포먼스를 본 뒤 일본 팬들이 붙여준 별명이다.

멤버들은 일본에서 가장 주목 받는 사람으로 리더 셔누를 꼽았다. 셔누는 수줍게 “나인 것 같다”며 인정해 웃음을 자아냈다. 민혁은 “셔누 형이 (일본에서) 밖에 나가면 교통체증이 생길 정도”라고 거들었다.

몬스타엑스는 글로벌 팬들의 사랑에 화답하기 위한 특별한 시간도 가졌다. 휴대폰의 진동모드처럼 상반신을 떨며 추는 ‘Shoot Out’ 매너모드 댄스를 추면서 팬들에게 영상편지를 보낸 것. 이들은 7인 7색의 매력이 드러나는 멘트와 유창한 외국어 실력을 선보였다는 후문이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