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일우 “38살 친누나 패션디자인 전공…김건모 좋아해”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미운 우리 새끼’ 정일우/사진=SBS 방송 화면 캡처

정일우가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 누나가 김건모에 대한 호감을 표현했다고 밝혔다.

지난 17일 방송된 ‘미운 우리 새끼’에는 최근 드라마 ‘해치’에 주인공으로 활약하고 있는 정일우가 스페셜 MC로 함께했다.

서장훈은 어머니들에게 “솔깃한 정보가 있다”며 “정일우 씨에게 38세의 싱글 누나가 있다”고 소개했다. 이에 어머니들의 시선이 집중됐다.

정일우는 “어딜가나 내 누나인 걸 안다”면서 자신과 닮은 얼굴임을 알렸다. 이어 “저희 누나는 패션디자인을 전공해서 10년가량 외국에서 공부하다가 왔다. 자기 샵을 (운영)했다”고 소개했다.

정일우는 “저희 누나가 ‘미우새’를 굉장히 좋아한다”며 “형들 중에 누나가 굉장히 좋아하는 분이 있다”고 말했다. 서장훈이 “누구냐”고 물었다. 정일우는 “김건모 선배님을 굉장히 좋아한다”고 답했다. 이어 “누나가 ‘미우새’를 보다가 김건모 씨와 결혼해서 사는 분은 평생 안 심심하겠다. 정말 버라이어티하고 재미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김건모 어머니는 반색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