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뿐인 내편’ 시청률 40% 또 돌파…태풍X영달 존재감에 긴장감↑

[텐아시아=우빈 기자]

KBS2 주말드라마 ‘하나뿐인 내편’ / 사진=방송화면 캡처

KBS2 주말드라마 ‘하나뿐인 내편’ 자체 최고시청률을 경신했다.

지난 17일 방송된 ‘하나뿐인 내편’은 89,90회 방송에서 37.6%, 42.6%로 자체 최고시청률 기록을 새롭게썼다.(닐슨코리아 집계 기준)

이날 장다야(윤진이 분)로 하여금 강수일(최수종 분)의 과거가 만천하에 드러났다.

자신의 아버지를 죽인 살인범이 다름 아닌 수일임을 알게 된 다야는 수일과 이모 나홍주(진경 분)의 결혼식장을 찾아 모든 사실을 폭로했다.

모든 사람들은 감당할 수 없는 충격의 소용돌이에 휩싸였고 도란(유이 분)과 장대륙(이장우 분)은 이혼했다.

방황하던 수일은 빵집으로 돌아왔다. 수일-도란이 마음을 추스르고 빵집을 다시 열게 되었다는 소식을 접한 다야는빵집은 찾아 “어떻게 사람을 죽여 놓고 이렇게 잘 살수가 있냐. 우리 아빠는 죽고 없는데 니들만 잘살면 다냐”며 분노했다.

다야는 이어 몰려든 사람들을 향해 “여기 이 빵집에서 빵 사지 말아 달라. 살인자가 만든 빵이다” 고 전해 수일-도란을 궁지에 몰아넣었다.

다야로 인해 수일이 살인자였다는 소문이 퍼지자 손님들의 발길은 뚝 끊겼고 급기야 동네주민들로부터 달걀세례와 함께 당장 동네를 떠나라는 지탄까지 받게 됐다. 태풍(송원석 분)은 온 몸으로 막아서며 “한 번 더 이러면 고소하겠다”고 외쳤다.

수일은 자신의 곁에서 떠날 것을 요구했지만 도란은 “우리가 진심으로 빵을 만들면 언젠가는 다 알아줄 것”이라며 수일을 위로했다.

과거 수일이 돈을 빌리러 갔던 사채업자 영달의 존재가 새롭게 부각되는 한편 태풍의 존재도 다시 주목 받았다. 이를 둘러싼 스토리 전개에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