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뿐인 내편’ 박성훈 “나혜미와 헤어질 수 없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KBS2 ‘하나뿐인 내편’ 방송화면.

배우 박성훈이 “나혜미와 헤어질 수 없다”고 말했다. 17일 오후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하나뿐인 내편'(극본 김사경, 연출 홍석구)에서다.

이날 ‘하나뿐인 내편’에서는 아들 장고래(박성훈)에게 김미란(나혜미)과 헤어지라고 하는 나홍실(이혜숙)의 모습이 그려졌다.

홍실은 도란(유이)의 아버지 강수일(최수종)이 과거 자신의 남편을 죽인 범인이라는 사실을 알았다. 홍실은, 도란과 친자매는 아니지만 어린 시절부터 살아온 미란을 며느리로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이다.

홍실은 고래의 병원에 있는 미란을 발견하고 “네가 왜 여기에 있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후 고래에게 미란을 두고 “네 아버지를 죽인 원수 집안”이라고 비난했다. 고래는 “강수일을 용서할 수 없지만, 미란과는 관계가 없다”며 “당분간 장모님 댁에서 지내겠다. 미란과 헤어질 수 없다”고 힘줘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