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뿐인 내편’ 박상원, 母 정재순 요양원 모시고 뜨거운 눈물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KBS2 ‘하나뿐인 내편’ 방송화면.

배우 박상원이 뜨거운 눈물을 흘리며 시청자들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17일 오후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하나뿐인 내편'(극본 김사경, 연출 홍석구)에서다.

이날 방송에서는 어머니 박금병(정재순)을 요양원에 모시는 왕진국(박상원)의 모습이 담겼다. 진국은 치매를 앓고 있는 어머니를 가족들이 감당할 수 없게 되자, 요양원의 도움을 받기로 했다.

금병은 미안해하는 진국에게 “나는 정말 괜찮다. 여기가 더 편하고 좋다”고 달랬다. 그럼에도 진국의 마음은 편하지 않았다. 무거운 발걸음을 애써 돌리며 진국은 뜨거운 눈물을 흘렸다.

차가운 바닥에 주저앉아 울음을 터뜨린 진국의 모습은 보는 이들도 뭉클하게 만들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