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치’ 정문성, 지금까지 이런 존재감은 없었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SBS ‘해치’

SBS 월화드라마 ‘해치’에서 첫 등장만으로도 강렬한 존재감을 발산하며 화제를 모은 정문성(밀풍군 이탄 역)의 뒷모습이 17일 공개됐다.

극 중 정문성은 연잉군 이금(정일우)과 대척점에 선 밀풍군 이탄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친다. 그는 첫 등장부터 얼굴이 피범벅이 된 섬뜩한 모습으로 시청자들에게 강렬한 존재감을 드러냈다. 또한 ‘탄의 계시록’을 작성하며 살인을 일삼는 광기에 찬 왕자의 모습, 차기 임금 자리를 노리며 욕망을 폭주시키는 모습 등으로 안방극장의 눈길을 단숨에 사로잡았다. 특히 광기를 휘두르다가도 이내 두려움에 휩싸여 몸을 움츠리는 극적인 성격을 표현해 캐릭터에 녹아든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이목을 단단히 붙잡았다.

사진 속 정문성은 촬영장 반전 모습으로 이목을 집중시킨다. 극 중 왕좌를 다투는 라이벌로 등장하는 정일우와 눈을 동그랗게 뜬 채 잔망스럽게 꽃받침을 하고 있는 것이다. 매 장면 팽팽히 대척했던 두 사람은 현장에서 친근하고 귀여운 모습으로 보는 이들을 미소를 짓게 만든다. 또한 정문성은 촬영장에서 웃음을 잃지 않고 있어 눈길을 끈다. 극 중 살인을 유희로 즐기던 섬뜩한 모습은 온데간데없이 언제 어디에서든 훈훈한 미소를 띠고 있어 반전의 매력을 뿜어낸다.

정문성은 앞서 열린 제작발표회에서 “김이영 작가가 ‘중학생 일진’처럼 보였으면 좋겠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캐릭터를 이해하고 혼연일체 열연을 펼치고 있는 그의 앞으로의 활약이 기대된다.

‘해치’ 제작진은 “첫 회부터 뜨거운 반응을 받은 것은 캐릭터를 향한 정문성의 오랜 고민과 열정이 빚어냈기 때문이다. 그의 노력이 좋은 반응을 얻게 돼 기쁘게 생각하며 제작진 또한 만족스럽다”며 “극 중 왕좌를 차지하기 위한 정문성의 만행이 더욱 극악해지며 극의 긴장감을 높일 것이다. 앞으로 그가 조선을 어떻게 뒤흔들지 기대 부탁드린다”고 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