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혈사제’ 금새록, 첫 등장부터 시선 집중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금새록. / SBS ‘열혈사제’ 방송화면

배우 금새록이 신참 형사로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지난 16일 처음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열혈사제'(극본 박재범, 연출 이명우)에서다.

금새록은 ‘열혈사제’에서 강력팀 형사 서승아 역을 맡았다. 곱상한 외모와는 달리 전 세팍타크로 국가대표 선수 출신이다. 남다른 체력과 거침 없는 발언으로 어디로 튈지 모르는 매력의 소유자다.

첫 회에서도 자기소개 대신 어설픈 랩을 보여주며 강력팀 형사들을 얼어 붙게 만들었다. 개성 넘치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내, 앞으로의 활약을 기대하게 만들었다.

강력팀의 겁쟁이 형사 구대영(김성균)이 승아의 멘토로 지정돼 두 사람의 호흡도 감상 포인트로 꼽힌다.

금새록은 앞서 종여한 드라마 ‘같이 살래요’에서 당차고 귀여운 막내딸 박현하 역으로 얼굴을 알렸다. 영화 ‘독전’에서는 비행 청소년 수정 역으로 새로운 얼굴을 드러냈고, 이번 ‘열혈사제’로는 어떤 매력을 보여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