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과의 약속’ 오현경, 마지막까지 빛났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오현경. / MBC ‘신과의 약속’ 방송화면

배우 오현경이 ‘믿고 보는 배우’를 입증했다. 지난 16일 종영한 MBC 주말드라마 ‘신과의 약속’을 통해서다.

‘신과의 약속’은 죽어가는 자식을 살리기 위해 세상의 윤리와 도덕을 뛰어넘는 선택을 한 두 쌍의 부부 이야기를 다뤘다. 극 중 오현경은 야심가 재희 역을 맡아 열연했다.

오현경은 첫 등장부터 날카로운 눈빛과 카리스마로 시선을 단번에 압도했다. 빈틈없는 연기력으로 남다른 존재감을 드러냈다. 특히 살벌한 야망의 소유자 올케 오윤아(나경 역)와 대립각을 세우며 극에 흥미를 높였다.

재희는 나경에게 끊임없이 날을 세우며 눈을 뗄 수 없는 심리전을 펼쳤다. 매회 긴장감 메이커로 활약했다. 모성애를 표현하는 열연 역시 돋보였다. 아들에 관한 일이라면 눈빛부터 바뀌었다.

오현경은 눈빛, 표정, 말투, 행동 등 캐릭터에 온전하게 녹아든 모습으로 다시 한번 ‘믿고 보는 배우’임을 증명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