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랩’ 이서진·서영희·오륭·이주빈 관계, 사건 수사 핵심 될까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OCN ‘트랩’

OCN 주말드라마 ‘트랩’의 이서진 서영희 오륭 이주빈의 관계가 사건 수사의 쟁점으로 떠올랐다.

지난 16일 방송된 ‘트랩'(극본 남상욱, 연출 박신우)에서 강우현(이서진) 신연수(서영희) 홍원태(오륭) 김시현(이주빈) 등 네 사람의 얽히고설킨 관계가 의문에 빠졌다. 우현마저 홍원태 대표의 ‘1mm’를 찾아낸 것으로 추측되지만 쉽게 입을 열지 않아 우현을 둘러싼 인물들의 관계가 사건 수사의 핵심이 될 전망이다.

우현 사건의 유력한 용의자로 홍대표를 지목한 고동국(성동일)과 윤서영(임화영). 우현의 금고에서 발견된 대포폰이 연수와 홍대표의 밀회폰으로 사용되고 있다고 추측했기 때문이다. 더불어 서영이 쫓고 있던 연쇄살인집단의 일원이 홍대표 회사의 직원(성혁)이라는 점까지 더해져 두 얼굴의 사나이 홍대표에 대한 의심이 가중됐다. 또한 홍대표는 사건이 벌어졌던 산장 카페에서도 목격된 바가 있으며 사냥꾼들이라고 불리는 의문의 인물들의 비위를 맞추기 위해 애쓰는 모습까지 포착됐다.

간신히 몸을 움직일 수 있게 된 우현 역시 홍대표의 1mm를 찾아낸 듯, 행사에 참석한 홍대표를 들이받을 기세로 차를 몰았다. 이를 눈치 챈 동국이 그를 간신히 막아섰고, 우현에게 아직 말하지 않은 무언가가 있다고 짐작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현은 여전히 형사들에게 입을 열지 않았다. 동국의 자극에도 “아무것도 모르면서 함부로 지껄이지 마”라고 말할 뿐이었다. 우현이 연수와 홍대표의 관계, 홍대표에 대한 의심을 말하지 않는 이유에 시청자들의 궁금증이 쏠린다.

그뿐만 아니라 우현과 김비서의 관계도 수상쩍었다. 우현에게 과잉 애착을 보였던 김비서. 사건이 벌어지자마자 우현의 금고에서 대포폰을 훔쳐 동국의 의심을 받았다. 수사가 진행되면서 행방이 묘연해진 김비서는 병원에 있는 우현과 접촉을 시도했다. 형사들의 눈을 피해 우현에게 구형 피처폰을 전해준 것이다. 아울러 “거기서 도망쳐야 해요. 그 놈들 움직이기 시작했어요. 그리고 절대로 죽지마요. 당신은 죽어도 내 손에 죽어요. 당신 아니었으면 내 인생 이렇게 비참해지진 않았을 테니까”라는 의미심장한 말을 남겼다. 광수대 형사들이 들이닥치면서 연락은 끊겼지만 두 사람의 모호한 관계에 관심이 모아졌다.

이처럼 아내인 연수, 비즈니스 파트너 홍대표, 김비서까지, 우현과 가장 가까운 인물들이 그의 사건과 연관이 있다는 추측이 커지고 있다. ‘트랩’ 제작진은 “17일 방송부터 네 사람의 관계가 서서히 풀리기 시작한다. 우현이 쉽게 입을 열지 못하는 이유가 무엇인지, 홍대표는 범인이 맞을지, 앞으로 드러날 진실에 주목해달라”고 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