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갈하이’ 서은수, 따뜻함에 코믹까지 ‘新캐릭터’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JTBC ‘리갈하이’ 방송화면 캡처. /

JTBC 금토드라마 ‘리갈하이’의 서은수가 진지하면서도 코믹한 서재인 역으로 열연 중이다.

지난 16일 방송된 ‘리갈하이'(극본 박성진, 연출 김정현)에서는 ‘대오 육가공’ 사건을 두고 고태림(진구)과 대립하는 서재인(서은수)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재인은 자신이 생각하는 정의를 실현하기 위해 상사인 고태림은 물론, 기업 대표에게도 할 말을 하는 당찬 모습을 보였다. 재인은 처음부터 직원들의 입장에 서서 응원하고 변호했지만 승률 100% 변호사 고태림에 의해 재판 전 합의를 보게 되고 사건은 마무리 됐다.

재인이 지난 날 술 취해 진상을 부린 기억에 강기석(윤박)을 필사적으로 피하는 웃픈 모습이 그려졌다. 자신의 복싱체육관으로 피신해 샌드백 뒤에 숨어 다리만 보이는 허당미까지 보여 사랑스러운 모습을 보여줬다.

서은수는 그동안의 맑고 청순한 이미지와는 달리 ‘리갈하이’에서 코믹하고 당당한 모습의 연기를 통해 팔색조 같은 매력을 뽐냈다.

방송 말미에 돈만 밝히고 변호사 자격이 없는 사람이라고 생각했던 태림의 현실적인 말에 한방 먹은 재인은 자신이 생각했던 정의에 대해 다시 생각해 보고, 새롭게 변호를 맡은 사건을 위해 다시 분투하는 모습이 비춰졌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