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리우드에서 아침을’ 박정수·김보연·박준금, 美 대형 에이전시와 접촉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tvN ‘할리우드에서 아침을’

17일 오후 방송되는 tvN 예능프로그램 ‘할리우드에서 아침을’에서는 미국 할리우드로 떠난 배우 박정수 김보연 박준금의 모습이 담긴다.

세 배우는 할리우드 진출의 필수 준비물인 셀프 테이프를 준비해 할리우드 진출에 박차를 가한다. 매니저 역할을 하는 방송인 유병재는 배우들을 도와 매니저로서 임무를 수행한다. LA의 에이전시들에 배우들이 직접 만든 셀프 테이프와 영문 이력서를 전달한 것. 영문 이력서 전달 후 가슴 졸이며 기다리던 배우와 매니저들은 기적처럼 할리우드의 대형 에이전시에서 미팅을 희망한다는 내용의 답장을 받아 놀라움을 안길 예정이다.

한편 접촉에 성공한 이들은 할리우드 매니저 붐과 유병재, 실제 배우들의 매니저들까지 한자리에 모여 에이전시와 비밀 회동을 가진다. 긴장감이 감도는 분위기에서 세 배우의 이력서와 릴(Reel) 영상을 본 에이전시 대표는 “LA에서 할리우드 진출에 대해 심도 있게 얘기를 해보자”며 긍정적인 태도를 보였다고 한다.

또한 에이전시 대표는 “할리우드 시장이 일찍 열렸다면, 배우들이 더 일찍 진출할 수 있었겠다”고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배우들의 할리우드 진출 가능성에 대한 에이전시 대표의 긍정적인 반응으로 굳어있던 표정의 매니저들도 차차 웃음을 되찾았다고 한다.

‘할리우드에서 아침을’ 제작진은 “긴 준비를 마치고 드디어 할리우드 땅을 밟은 배우 3인방의 모습을 기대해달라”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