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일국, 연극 ‘대학살의 신’ 첫 공연 ‘성황’..”더 발전하겠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송일국. / 제공=신시컴퍼니

배우 송일국이 2년 만에 무대로 복귀했다. 지난 16일 막을 올린 연극 ‘대학살의 신’에서 자수성가한 생활용품 도매상이자 평화주의 미셸 역으로 열연을 펼쳤다.

송일국은 생동감 있고 섬세한 열연으로 첫 공연부터 관객들의 웃음을 자아내며 환호와 박수를 받았다.

‘대학살의 신’은 지식인의 허상을 유쾌하고 통렬하게 꼬집는 작가 야스미나 레자의 작품이다. 두 소년이 놀이터에서 싸우다 한 소년의 이빨 두개가 부러지는 사고가 발생, 때린 소년의 부모인 알렝과 아네뜨가 맞은 소년의 부모인 미셸과 베로니끄를 찾아오면서 시작되는 이야기다. 자녀들의 문제를 원만하게 해결하기 위해 고상하고 예의 바르게 시작했던 이들의 만남은 대화를 거듭할수록 유치 찬란한 설전으로 바뀌고, 이들의 설전은 가해자 부부와 피해자 부부의 대립에서 엉뚱하게도 남편과 아내, 남자와 여자의 대립으로 이어지며 진흙탕 싸움으로 치닫는다.

2017년 공연 시 캐릭터와 꼭 맞는 일상 연기로 관객들의 공감을 이끌어냈던 송일국은 이번 재연에서도 능청스러운 모습부터 본심을 드러낸 후반부의 반전 캐릭터까지 더욱 섬세해진 감정표현으로 미셸을 완성했다. 코믹한 모습부터 몸을 사리지 않는 육탄전까지, 쉴 틈 없이 90분을 가득 채우며 관객들의 웃음을 유발했다. 배우 남경주, 최정원, 이지하와도 더욱 돈독해진 호흡을 보여줬다.

송일국은 지난 공연 이후 프랑스에서 1년 여의 시간을 보내는 동안 연기에 대한 갈망이 컸다고 한다. 그는 “같은 출연자들과 다시 ‘대학살의 신’ 무대에 서고 싶었다”고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연출가 김태훈은 송일국에 대해 “인물에 대한 이해도가 깊어졌다. 지난 초연 떄의 믿음이 있기때문에 이번 재연에서는 송일국에 조금 더 욕심을 냈다. 재연인 만큼 좀 더 심도 있고 밀도 있는 인물을 만들기 위해 난이도 높은 요청을 많이 했는데, 캐릭터에 대한 이해도가 깊어진 만큼 더 잘 소화했다. 미셸이라는 캐릭터를 더 깊이 있게 잘 보여줬다”고 극찬했다.

첫 공연을 마친 송일국은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첫 공연이어서 많이 긴장했다. 확실히 관객분들을 마주하니 그 긴장감이 더해졌지만, 또 그만큼 엄청난 에너지를 받아서 연습 때도 안흘렸던 땀을 오늘은 정말 많이 흘렸다. 오랜만의 무대고, 재연이라 표현 등에 있어서 좀 더 신경을 많이 썼는데 호응해주셔서 감사하고, 남은 공연 동안 더 발전하는 모습으로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대학살의 신’은 오는 3월 24일까지 예술의전당 자유소극장에서 공연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