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과의 약속’ 종영] 한채영∙오윤아, 모두 가족 품으로…각자의 자리에 서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신과의 약속’ 방송화면

MBC 주말극 ‘신과의 약속’에서 한채영은 둘째 아들을 데려오기 위한 고소를 취하했다. 오윤아는 준서를 포기한 뒤 고향으로 돌아가 엄마와 함께했다. 불안 속에 살던 모든 인물들이 각자의 자리로 돌아가며 새로운 시작을 알렸다.

지난 16일 방송된 ‘신과의 약속’에서 준서(남기원)를 사이에 둔 서지영(한채영)과 우나경(오윤아)의 법정싸움이 서지영의 고소 취하로 막을 내렸다.

이에 앞서 법정 공방이 이슈화되며 준서는 친구들을 통해 우나경이 자신의 엄마가 아니라는 이야기를 듣게 됐다. 울고 있는 준서를 위해 할머니 이필남(강부자)이 사실을 말해줬다. 준서는 울면서 아빠 김재욱(배수빈)을 찾아 나섰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준서가 사라졌다. 이를 알게 된 우나경은 패닉에 빠졌고 서지영에게 전화를 해 그를 원망했다. 두 사람은 길 한복판에서 준서를 찾기 시작했다. 잠시 후, 준서를 찾았다는 연락이 와 두 사람은 경찰서를 향했다. 우나경과 서지영이 경찰서로 들어가자 준서는 “엄마”라고 부르며 우나경을 향해 뛰어갔다. 서지영은 이를 뒤에서 쓸쓸하게 지켜봤고, 김재욱은 그런 서지영을 걱정했다.

송현우(왕석현)는 잃어버렸던 시력을 되찾아가기 시작했다. 엄마 서지영이 법정 싸움을 시작했다는 것을 알고 동생 준서가 우나경과 헤어지면서 받을 상처를 걱정했다. 그러면서도 현우는 긴 싸움을 시작한 서지영에게 응원의 말을 전했고, 자신의 소원 중 하나였던 ‘혼자 여행가기’를 이루기 위해 서울역으로 떠났다.

MBC ‘신과의 약속’ 방송화면

마지막 공판 당일, 서지영은 공판을 취소했다. 그는 “여기까지 오게 된 것을 후회하지 않느냐”는 변호사 우나경의 말에 “후회한다. 아픈 자식을 살리기 위한 명분으로 전남편의 아이를 낳고, 그 아이를 키우지 못하고 우나경 씨에게 보냈던 내 선택을 후회한다. 그리고 10년 동안 그 아이를 사랑으로 키워왔던 우나경 씨에게 단 한 번도 진심으로 고마워한 적이 없었다는 것도 후회한다”고 말했다. 그는 자신의 변호사에게 “이 청구의사를 취하하고 싶다”고 요청했다. 

공판이 끝난 후, 우나경은 서지영에게 “포기하는 걸로 네가 진짜 엄마라는 걸 증명한 거냐. 그런 네 마음만 진짜 엄마라는 거잖아”라며 눈물을 흘렸다. 시댁으로 돌아간 우나경. 김상천(박근형)은 완전일치 공여자의 기증을 막은 우나경을 용서하지 않았고, 우나경은 시댁에서 짐을 싸게 됐다. 

우나경은 준서와 마지막 여행을 떠났다. 두 사람은 함께 머그잔을 꾸미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김재욱에게는 이혼 서류를 남겼다.

모든 걸 내려놓은 뒤 우나경은 고향을 찾았다. 그의 엄마가 운영하는 횟집에서 회 한 접시와 소주를 시켰다. 이후 어렸을 적 죽기 위해 향했던 등대를 찾았다. “이 자리에 서기 싫어서 그렇게 발버둥치며 도망쳤는데, 20년 만에 결국 이 자리에 다시 왔다”며 “변호사도 되어 보고, 남편도 가져보고, 엄마도 되어봤다. 잘 살았다”며 바다로 뛰어들려고 했다. 그 순간 뒤에서 자신을 부르는 목소리에 우나경은 뒤를 돌아봤다. 엄마였다. 가게에서부터 그를 알아본 엄마가 이상함을 감지하고 딸을 따라왔던 것.

MBC ‘신과의 약속’ 방송화면

두 사람은 허심탄회하게 이야기를 했다. “그 엄마의 그 딸”이라며 팔자 탓을 하는 우나경에게 엄마는 “네 마음이 편해질 수 있다면 얼마든지 내 탓을 해라. 그런데 겨우 나같은 엄마 탓하는 게 미안하다”며 사과했다. 이후 카페를 차리고 새 출발을 한 우나경의 모습이 펼쳐졌다.

서지영은 ‘여성을 말하다 시즌2’ 제의를 거절하고 남편 송민호와 24시간 함께있고 싶다며 그에게 나무 다루는 법을 배우기로 했다.

김재욱은 준서와 현우를 데리고 캠핑장으로 향했다. 그곳에는 서지영과 송민호(이천희), 그리고 현우의 할머니가 있었다. “밥을 먹고 가라”는 서지영의 권유를 거절하고 김재욱은 리조트 현장을 둘러봐야 한다며 차를 타고 떠났다. 차창 밖으로 바다가 보이자 김재욱은 창문을 열고 바람을 맞았다.

한편 우나경은 카페 업무를 마무리하고 엄마와 바닷가를 걸어갔다. 자신을 용서하지 않아도 된다는 엄마의 말에 “용서해야 한다. 나도 용서받으려면”이라고 말했다.

MBC ‘신과의 약속’ 방송화면

지난해 11월 방송을 시작한 ‘신과의 약속’은 죽어가는 자식을 살리기 위해 세상의 윤리와 도덕을 뛰어넘는 선택을 한 두 쌍의 부부 이야기를 담았다. 불륜, 백혈병 등의 소재와 함께 막장이라는 혐의를 받으면서도 자식을 위한 부부의 사연이 몰입감 있게 담기며 시청률은 나날이 상승했다. 9.5%~12%로 시작한 1~4회 시청률은 지난 9일 방송된 41~44회가 13.4%~16.2%를 기록했다.

이날 방송된 마지막 회는 이전 회와는 다르게 우나경의 사연이 중점적으로 펼쳐졌다. 친구의 남자였던 김재욱을 빼앗은 이후 자신의 것이 아닌 것에 집착하면서 단 한번도 행복하지 않았다는 것을 깨달은 우나경은 다시 원점으로 돌아갔다.

자살을 결심한 우나경이 바닷가를 배경으로 허심탄회하게 자신의 삶을 되돌아보는 모습, 원망하던 엄마와의 대화 등 오윤아의 연기가 단연 빛을 발했다. 이전에는 보여주지 않았던 편안한 연기로 마지막 회를 장식했다. 죄책감에 시달리던 김재욱도 아이들을 캠핑장으로 데려다 준 이후 처음으로 편안한 숨을 쉬며 눈길을 끌었다.

‘신과의 약속’은 아픈 아들을살리기 위해 전남편과 둘째를 갖는 서지영과, 자신의 욕망을 위해 잘못된 선택을 하는 악역 우나경의 대립이 중점을 이루며 몰입감을 선사해왔다. 후반부에는 우나경이 송현우의 완전일치 공여자를 빼돌리는 등 자극적이 전개가 도를 넘어서기도 했다. 마지막 회에서는 악역 우나경의 사연이 중점적으로 묘사됐다. 하지만 어차피 마지막 회에서 우나경의 사연을 크게 비췄을거라면, 극 중반부터라도 악행 그 자체를 자극적으로 보여주기 보다 잘못된 선택을 하는 우나경 캐릭터를 좀 더 세밀하게 묘사했다면 어땠을까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

불치병에 걸린 자식을 구하기 위해 이혼한 남편과 둘째를 갖는다는 파격적인 설정에도 한채영, 오윤아, 배수빈, 이천희는 뚝심있게 극을 이끌었다. 강부자, 박근형, 이휘향, 오현경 등 명품배우들의 연기와 함께 왕석현, 남기원, 추예진 등 어린 배우들의 연기가 빛났다. 이날 방송된 45~48회 시청률은 각각 14.7%, 17.8%, 17.5%, 18.4%(닐슨코리아 기준)로 마지막 회인 48회가 자체 최고시청률을 거두며 종영했다.

‘신과의 약속’ 후속으로는 지현우, 박한별 주연의 ‘슬플 때 사랑한다’가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