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뿐인 내편’ 유이·이장우, 결국 이혼… “원수사이 한 집에서 못 살아”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하나뿐인 내편’ / 사진=KBS 방송화면

KBS2 주말드라마 ‘하나뿐인 내편’의 유이와 이장우가 결국 이혼했다.

16일 방송된 ‘하나뿐인 내편’에서는 장다야(윤진이)가 모두가 모인 자리에서 강수일(최수종)이 자신의 아버지를 죽인 살인자라고 폭로했다. 모두가 충격을 받았고, 모든 집안이 발칵 뒤집혔다.

왕진국(박상원)과 오은영(차화연)은 아들 대륙(이장우)이 도란(유이)의 아버지 수일(최수종)이 살인자라는 사실을 알고 있었다는 것에 분노했다.

결국 왕진국은 도란을 불러 “살인 가해자의 딸과 피해자의 딸, 원수사이가 한 집에서 살 수는 없다”며 “둘 중 하나가 나가야 한다면 가해자의 딸이 나가는 게 맞다. 두 사람 이혼해라. 도란이는 짐싸서 나가거라”라고 강력하게 말했다.

왕진국은 대륙에게 “변호사에게 이야기 해놨으니 이혼 처리 해라”라고 덧붙였다.

도란은 아무말도 하지 못했다. 받아들일 수 밖에 없었다. 대륙도 이번만큼은 아버지의 선택을 되 돌릴 수 없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