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박나래, 사찰서도 터진 유쾌한 매력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나 혼자 산다’ 박나래/ 사진=MBC 방송화면

개그우먼 박나래가 색다른 힐링 웃음을 선사했다. 지난 15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다.

이날 ‘나 혼자 산다’에서는 ‘자신’을 찾기 위해 템플스테이를 떠난 박나래의 두 번째 이야기가 공개됐다. 나래보살로 변신한 그녀는 훈훈함을 선물하며 안방극장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박나래는 본격적으로 참선을 시작했따. 스님의 말씀에 따라 인자한 미소를 지으며 자신이 먹은 음식의 발자취를 따라 골똘히 생각에 빠졌다. 하지만 의지와는 달리 자꾸만 동공이 위로 넘어가며(?) 수면 블랙홀에 빠지는 등 잠과 힘겨운 싸움을 벌여 시청자들을 폭소케 했다.

또 박나래는 템플스테이 메이트가 가지고 있는 걱정거리를 듣고 진심 어린 조언을 해주며 모두의 마음을 따뜻하게 만들었다. 박나래는 “그래서 저는 놓고 삽니다”라며 재치 있는 결론을 내 메이트들의 웃음보를 터뜨렸다.

이어진 템플스테이 이튿날, 폭풍처럼 쏟아지는 눈을 치우기 위해 사찰 제설작업에 돌입한 박나래는 명불허전 근육미녀답게 파워 빗질을 뽐내며 걸크러시 매력을 풍겼다. 또 ‘빗자루 치우기’를 걸고 깨알 투호 내기를 시작했지만 결국 벌칙에 걸리는 굴욕(?)까지 맛봐 마지막까지 꿀잼을 투척했다.

이처럼 박나래는 사찰 안에서 보여준 유쾌한 에피소드들로 기분 좋은 힐링을 선사했다. 매번 다채로운 재미를 선사하는 박나래의 활약은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 15분에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에서 만날 수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