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갈하이’ 서은수, 만취 열연…지금까지 이런 변호사는 없었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리갈하이’ 서은수/ 사진제공= UL Entertainment

JTBC 금토드라마 ‘리갈하이’의 서은수가 남다른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

지난 15일 방송된 ‘리갈하이’에서 서은수는 결정적 증거로 재판을 뒤집는 한편, 리얼한 취중 연기를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서은수는 극 중 연수원 성적은 최하위지만 정의감은 100%인 초보 변호사 서재인 역을 맡았다. 오로지 돈만 밝히는 승소율 100% 변호사 고태림(진구 분)과 사사건건 의견대립을 보이며 웃음을 자아내고 있다.

재인은 ‘알바생 살인사건’ 의뢰인의 무죄를 입증하기 위해 포기하지 않고 분실된 증거품을 찾아내 결국 재판을 승리로 이끌었다. 판결에 결정적인 영향을 준 이번 활약은 정의감과 끈기를 바탕으로 재인 스스로가 변호사로서 존재감을 입증했다고 할 수 있다. 하지만 승소했다는 기쁨도 잠시 사건 현장 근처에서 발견된 영상에 찍힌 의뢰인의 얼굴을 보고 다시금 미궁에 빠졌다.

이날 시청자들의 흥미를 끈 또 하나의 장면은 재인의 술주정 폭주 장면이다. 포장마차에서 마주친 윤상구(정상훈 분)와 푸념을 늘어놓는가 하면, 강기석(윤박 분)을 택시 기사로 오인해 사과하겠다며 저녁을 대접하는 자리에서 또 만취를 하게 됐다. 말랑말랑 풀어진 모습과 더욱 과감해진 언변으로 재인만의 맛깔나는 장면을 만들어냈다.

이처럼 서은수는 아직 미숙하지만 당차고 신념 있는 신참 변호사로 대변신해 매주 안방극장에 신선한 재미를 선사하고 있다. ‘리갈하이’는 매주 금,토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