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형님’ 영화 제작자 변신한 이범수 “서장훈 섭외할까 고민 했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아는형님’ 이범수/ 사진제공=JTBC

영화 제작사로 변신한 배우 이범수가 서장훈을 욕심냈다.

16일 방송되는 JTBC ‘아는 형님’에서는 이범수와 비가 전학생으로 출연한다. 두 사람은 개봉을 앞둔 영화 ‘자전차왕 엄복동’에서 호흡을 맞췄다.

두 사람은 솔직한 입담으로 큰 웃음을 안겼다. 이범수는 “영화 제작자로서 서장훈을 섭외할까 고민했었다”고 밝혔다. 이에 서장훈도 “실제로 여러 번 영화 섭외를 받은 적이 있다”고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이어 “내가 생각했을 때 영화 출연은 과하다는 생각이 들어서 정중히 거절했다”고 했다. 이에 형님들은 서장훈에게 과연 어떤 역할로 섭외가 들어왔을지 궁금증을 표했다는 후문.

이날 비는 몸 사리지 않는 예능감으로 형님들을 놀라게 했다. 특히 무릎 부상에도 불구하고 여전한 댄스 실력을 선보여 형님들을 감탄하게 했다는 후문이다.

‘아는형님’은 오후 9시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