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틀트립’ 샤이니 키, 전생에 폭군?…한복 입고 ‘경주 감성’ 충만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배틀트립’ 샤이니 키/ 사진제공=KBS

KBS2 ‘배틀트립’의 샤이니 키가 신라 화랑으로 변신했다.

16일 방송되는 ‘배틀트립’은 ‘혼자 떠나는 여행’을 주제로 샤이니 키, 남창희, 한다감, 허영지, SF9 로운이 출연한다. 다섯 사람은 각각 경주, 파리, 치앙마이, 하와이, 네팔로 떠나 4주동안 4가지 주제로 펼치는 혼행을 설계해 한층 풍성한 재미를 선사한다. 특히 이번주에는 각 여행지에서 ‘이것만은 꼭 해야할 혼행 버킷리스트’가 소개될 예정.

공개된 사진에는 신라 화랑으로 변신한 키의 모습이 담겨있어 시선을 사로잡는다. 키는 자타공인 연예계 패셔니스타로 통하는 만큼 신라시대의 전통의상도 완벽에 가깝게 소화한 모습. 흙담에 기대 앉아 지긋이 눈을 감고 주변의 정취를 느끼는 키의 포즈에서 충만한 ‘경주 감성’이 느껴진다. 그런가 하면 키는 개구진 표정의 조각상들 사이에 자리를 잡고 잔망스러운 포즈를 취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이날 키는 경주 교촌마을에서 전통 의상 체험을 즐겼다. “명절 공식 사진 이외에는 한복을 입어본 적이 없다”며 들뜬 마음으로 의상을 고르던 키는 돌연 전생을 소환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키는 신라 금관을 써보더니 “세상에 어떡해 너무 잘 어울려”하며 연신 자화자찬을 쏟아내더니 “(전생에) 내가 이런 거 쓰고, 못된 거 시켰을 것 같다”며 폭군의 기억(?)을 떠올려 주변의 웃음보를 자극했다는 후문. 그런가 하면 키는 신라시대 전통의상을 입고 경주 교촌마을 곳곳을 돌아다니며 마치 도장깨기를 하듯 ‘혼행 버킷리스트’ 달성을 하고 다녔다는 전언이다. 이에 샤이니 키가 선보일 경주 혼행에 기대감이 수직 상승한다.

‘배틀트립’은 오늘(16일) 오후 9시 20분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