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초점] 최진혁, ‘황후의 품격’ 연장분 불참 논란…누구의 잘못?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SBS수목드라마 ‘황후의 품격’ 포스터/사진제공=SBS

배우 최진혁의 SBS 드라마 ‘황후의 품격’ 연장분 불참 문제와 관련해 비판적 의견이 일고 있다.

최진혁 소속사 지트리크리에이티브는 15일 “최진혁이 대만 팬미팅 일정이 예정돼 있던 터라 연장 방송에는 참여할 수 없게 됐다”고 밝혔다. 팬미팅 일정은 오래 전부터 계획된 것으로, 최진혁은 다음주 중으로 출국해야 하는 상황이다. 최진혁은 자신의 SNS를 통해 “이미 기사로 접하신 분들도 있겠지만, 전 어제 방송을 끝으로 다음 주부터는 안나오게 됐다”며 “시간 내서 어렵게 시청해주신 시청자 분들,어렵게 응원해주신 우리 팬들 너무 감사했다”고 인사했다.

이 같은 사태는 48부작으로 기획됐던 ‘황후의 품격’이 4회 연장하면서 발생했다. 최진혁은 남자주인공 천우빈·나왕식 역이지만 지난 14일 방송을 끝으로 다음주 방송에는 등장하게 않게 됐다. 제작진은 남은 인물들로 이야기를 풀어간다는 계획이다.

배우 최진혁/텐아시아DB

그러나 천우빈과 오써니(장나라 분)의 복수가 이제 막 시작되려는 상황에서 남자주인공이 하차하는 것을 두고 시청자들 사이에는 논란이 분분하다. 일부 시청자들은 “남자주인공 없는 마지막회라니 말이 되냐” “책임감이 없어 보인다”고 말했다. 하지만 비판의 화살이 최진혁을 향하는 것만도 아니다. 또 다른 시청자들은 “미리 계약한 일정이 있었다면 연장 참여는 힘들지 않겠나” “최진혁을 욕할 게 아니라 제작진을 탓해야 한다” 등의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또 다른 시청자는 “왜 최진혁이 남주인공이냐. 누가 봐도 신성록이 남주인공 아니냐”고도 했다. ‘황후의 품격’에서 극 중 천우빈보다 신성록이 연기하는 이혁에 더 초점이 맞춰져 있기 때문이다.

‘황후의 품격’은 앞서 여러 차례 잡음이 계속됐다. 방송이 시작되기도 전에 최진혁은 촬영 중 부상을 당해 눈 주변을 꿰맸고, 신성록은 촬영 도중 발가락이 골절돼 급하게 수술을 받았다. 또한 스태프들의 근로 시간 초과 논란도 있었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로부터 과도한 폭력 묘사 및 선정적 장면에 대해 주의를 받기도 했다.

그럼에도 김순옥 작가 특유의 거침 없는 스토리와 배우들의 열연으로 꾸준히 시청률 14~15%대를 유지하며 인기를 끌고 있다. ‘황후의 품격’ 연장 방송이 잘한 선택이었는지 아직은 알 수 없다. 다만 최진혁만 탓을 하기엔 저간의 사정이 간단치 않은 게 사실이다. 마지막 회는 오는 21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