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도 배우다’→SBS ‘열혈사제’ 정영주, 예능∙드라마 접수 예고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N ‘오늘도 배우다’ 방송 캡처

뮤지컬 배우 정영주의 안방극장 활약이 기대된다. MBN 새 예능 ‘오늘도 배우다'(이하 ‘오배우’)와 SBS 새 드라마 ‘열혈사제’(극본 박재범, 연출 이명우)에서다.

지난 14일 처음 방송된 ‘오배우’는 최신 트렌드 문화에 도전하는 배우 5인방 김용건, 박정수, 이미숙, 정영주, 남상미를 통해 전 세대가 소통·공감하는 세대 공감 프로젝트다. MBN 예능 사상 첫 방송 최고 시청률을 찍으며 기분 좋은 출발을 알렸다. 

특히 정영주는 다섯 배우 중 ‘넷째’ ‘열정 부자’로 시청자들의 눈도장을 찍었다.

이날 방송에서 정영주는 ‘언어교환모임’에 나갔다. 영어로만 대화를 하는 모임에서 계속 한국말을 하면서 난감해하며 눈길을 끌었다. 회비 대신 노래를 하며 시선을 사로잡기도 했다.

뿐만아니라 정영주는 오늘(15일) 처음 방송될 드라마 ‘열혈사제’에도 출연한다. 구담 구청장인 정동자 역을 맡아 예능과는 다른모습을 보여주겠다는 각오다.

한국뮤지컬어워즈 여우주연상을 수상하며 뮤지컬 배우로써의 저력을 보여준 정영주는 앞서 TV조선 ‘연애의 맛’에도 출연한 바 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